뉴스핌

주요뉴스GAM

[GAM] 반도체 슈퍼사이클인데 아직도 싸다...인텔·코보 가장 저평가

기사등록 :2021-02-23 07:17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22일 오후 9시0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이 극심해지면서 반도체 산업이 슈퍼 사이클을 맞았지만, 여전히 저평가된 반도체 종목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PHLX Semiconductor index)는 S&P500이나 나스닥 종합 주가지수보다 훨씬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신고점을 연이어 경신하고 있다.

인텔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지난 5년 간 433% 오르며, S&P500과 나스닥 지수의 104% 및 208% 오름폭을 능가했다.

이에 따라 반도체 종목들의 밸류에이션도 하늘을 찌르고 있다. 엔비디아(NASDAQ: NVDA)의 주가수익배율(PER)은 50배를 넘고 어드밴스드마이크로디바이시스(AMD, NASDAQ: AMD)는 46배에 달한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의 PER은 26.8배에 달하며, 지수 편입 종목들의 절반 가량은 이를 넘는 수준이다.

하지만 투자 전문 매체 배런스는 아직도 저평가된 반도체 종목들이 있다며 PER이 20배를 밑도는 종목 8개를 꼽았다.

배런스는 이들 종목에 대해 '매수'를 추천하지는 않지만,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될 전망인 만큼 저평가 종목들의 상승 여지가 없지는 않다고 조언했다.

가장 저평가된 반도체 종목은 인텔(NASDAQ: INTC)이다. 시가총액은 2512억달러에 달하지만 PER이 13배에 불과하다.

인텔은 첨단 반도체 생산 문제로 차세대 생산으로의 진입이 지연되고 있어 투자자들의 신뢰를 잃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인텔의 회생 기대감이 싹트기 시작한 이후, 행동주의 헤지펀드인 써드포인트가 인텔 지분을 매수하고 이사회에 기업 혁신을 압박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

인텔은 지난 15일 최고경영자(CEO)를 밥 스완에서 팻 겔싱어로 교체했는데, 이는 투자자들 사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11월 배런스가 회생 가능성을 제기한 이후 인텔 주가는 40% 가까이 뛰었다.

투자정보 매체 팁랭크스에 따르면, 지난 3개월 간 인텔에 대해 투자의견을 낸 월가 애널리스트 31명 중 12명이 '매수', 12명이 '보유', 7명이 '매도'를 각각 추천해 '보유'의 컨센서스가 형성됐다. 평균 목표가는 62.78달러로 집계됐다.

두 번째로 저평가된 종목은 애플 협력업체 코보(NASDAQ: QRVO)로, PER이 16.5배를 기록 중이다. 시가총액 198억달러의 코보는 애플과 여타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사용하는 무선 주파수 반도체를 생산한다.

코보는 5세대(5G) 이동통신 출범과 와이파이 기준 개정 등에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코보는 지난달 어닝 발표 당시 분기 매출의 70%를 애플이 차지했다고 밝혀 투자자들을 놀라게 했다.

투자정보 매체 팁랭크스에 따르면, 지난 3개월 간 코보에 대해 투자의견을 낸 월가 애널리스트 17명 중 12명이 '매수', 5명이 '보유'를 각각 추천해 '완만한 매수'의 컨센서스가 형성됐다. 평균 목표가는 196.13달러로 집계됐다.

현재 19.4배의 PER을 기록 중인 퀄컴(NASDAQ: QCOM)은 지난해 씨티리서치의 애널리스트 크리스포터 데인리가 '페어트레이딩'(pairs trade) 종목으로 꼽은 바 있다. 페어트레이딩은 한 종목을 사는 동시에 다른 종목을 파는 투자 기법으로, 데인리는 퀄컴을 사고 인텔을 파는 전략을 제시했다.

하지만 퀄컴은 이 달 초 실망스러운 어닝을 발표했다. 다만 5G 스마트폰을 위한 다양한 반도체 제품군을 회사의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어, 퀄컴 역시 5G 출범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투자정보 매체 팁랭크스에 따르면, 지난 3개월 간 퀄컴에 대해 투자의견을 낸 월가 애널리스트 22명 중 13명이 '매수', 9명이 '보유'를 각각 추천해 '완만한 매수'의 컨센서스가 형성됐다. 평균 목표가는 171.88달러로 집계됐다.

저평가 종목 중 가장 높은 19.8배의 PER을 기록 중인 NXP 반도체(NASDAQ: NXPI)는 수급난이 특히 심한 자동차 반도체에 주력하고 있어, 코로나19 팬데믹 초기 부진을 겪은 후 올해 내내 강력한 수요에 매출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투자정보 매체 팁랭크스에 따르면, 지난 3개월 간 NXP 반도체에 대해 투자의견을 낸 월가 애널리스트 18명 중 13명이 '매수', 5명이 '보유'를 각각 추천해 '완만한 매수'의 컨센서스가 형성됐다. 평균 목표가는 199.88달러로 집계됐다.

이 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NASDAQ: MU): 17.2배 ▲MKS 인스트루먼츠(NASDAQ: MKSI): 17.9배 ▲아바고 테크놀로지스(NASDAQ: AVGO): 18.4배 ▲스카이웍스 솔루션(NASDAQ: SWKS): 19.2배 등이 저평가된 종목으로 꼽혔다.

퀄컴과 5G 마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