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양금봉 충남도의원 "충남도·서천군 신서천화력 대책 마련해야"

기사등록 :2021-02-23 16:34

[서천=뉴스핌] 송호진 기자 =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이 신서천화력발전소 고압 송전선로 피해 구제를 위한 충남도와 서천군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양 의원은 23일 서천군청에서 열린 미세먼지 및 고압송전선로 피해대책위원회에서 주관한 '신서천화력 고압송전선로 지중화 촉구' 규탄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양금봉의원은 23일 '신서천화력 고압송전선로 지중화 촉구' 규탄대회에서 충남도와 서천군이 발 벗고 나서야한다고 밝히고 있다. 2021.02.23 shj7017@newspim.com

양 의원은 "서면지역 주민들의 머리 위로 서천군의 하늘로 고압송전시설이 지나가고 있지만 대책은 공허하다"면서 "서면에서부터 수도권으로 이어지는 고압 송전선로는 6만 서천군민의 생명과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전소 주변 마을 주민들은 오래전부터 각종 암이나 백혈병, 정신질환 등으로 고통 받고 있다고 한다. 고압 송전선로와 안타까운 죽음이 관련이 없는 것인지 규명해야 한다"며 "충남도에서 올해부터 도내 화력발전소 송전선로 주변지역 주민 건강피해 환경역학조사가 추진된다면서 이제는 서천군이 응답할 차례"라고 피력했다.

양 의원은 "서천군뿐만 아니라 화력발전소가 들어선 충남 4개 시·군 인근지역은 석탄가루와 석탄재 등 미세먼지 피해와 고압송전선로로 건강권과 재산권 행사에 많은 피해와 제약을 받아왔다"면서 "주민건강을 위협하는 고압 송전선로 지중화 비용 역시 원인제공자가 부담해야 한다. 서천군이 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및 고압송전선로 피해대책 마련을 위해 발 벗고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피대위 관계자는 "한전과 한국중부발전은 신서천화력발전소 가동을 앞두고 홍원마을 등을 관통하는 고압송전선로 지중화를 요구하는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채 가동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면서 "서천군청은 이러한 주민의 목소리에도 미온적으로 대처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shj70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