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선두권' 장하나 "KLPGA 개막전인만큼 긴장의 끈 놓지 않고 있다"

기사등록 :2021-04-08 14:50

KLPGA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제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KLPGA '역대 라운드별 선두' 1위 장하나가 첫날 선두에 올랐다.

장하나(30·비씨카드)는 8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CC 제주(파72/6370야드)에서 열린 KLPGA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2600만원) 첫날 버디6개와 보기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로 오후 2시50분 현재 선두에 올랐다.

개막 첫날 선두권에 위치한 장하나가 밝은 표정으로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KLPGA]

공동1위에는 최혜진, 1타차 3위(3언더파)에는 박현경, 이다연, 이소영 등이 숨가쁜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이날 장하나가 마지막까지 선두를 유지하면 '역대 라운드별 선두' 부문 단독 1위가 된다. 장하나는 이 대회 포함 그동안 1라운드 13회, 2라운드 15회, 3라운드 14회 그리고 4라운드에서 6번을 더해 총 48번의 라운드별 선두로 나서 공동1위였던 신지애를 제친다.

장하나는 개막전인 만큼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오전조로 경기를 마치고 미디어룸에 들어선 장하나는 "2018년 초반에 우승하고 봄 우승에 대한 기대는 오랜만이다. 7월전에는 우승을 꼭 추가하고 싶다. 하지만 1,2라운드에 상승세가 어어진다는 보장이 없다. 긴장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장하나는 2012년 첫 우승을 시작으로 KLPGA에서 통산 13승을 기록중이다.

스윙에 대해선 간결한 스윙으로 변화를 줬다고 밝혔다.
장하나는 "전지훈련때 스윙 매커니즘면으로 세밀하게 고쳤다. 인위적이지 않고 무리하지 않는 스윙으로 변화를 줬다. 이젠 나 자신을 믿고 칠수 있는 느낌이다. (내가 생각해도) 나 스스로 성장을 했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고 설명했다.

'설렘반 긴장반으로 개막전에 나섰다'는 장하나는 "(지난해 겨울) 고등학교 이후 12년만에 국내에서 전지 훈련을 했다. 초반엔 국내라 너무 추웠다. 하지만 이런 기분이 집중하는 데 더 도움을 줬다. 체력적인 면과 함께 유연성을 길러 스윙을 다듬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은 골프를 오래 쳐야겠구나하는 생각을 한다. 그러면서 우승이 따라오게끔 하겠다'는 생각이다"라며 올해 바뀐 규정인 영구시드(30승)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