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국회 환노위 22일 산재 청문회…포스코·쿠팡 대표이사 증인 채택

기사등록 :2021-02-08 14:54

"김용균법 개정했지만 산재는 여전히 지속적으로 발생 중"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여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는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를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 증인으로 세우는데 합의했다. 여야는 산재사고 발생 위험요인 점검을 재발방지 대안 등을 이들 증인들에게 물을 예정이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환노위 간사와 임이자 국민의힘 환노위 간사는 오는 22일 개최할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에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등 건설·제조·택배 사업체 대표이사 10명을 증인으로 채택하는데 합의했다.

환노위는 청문회 실시계획서를 통해 "연간 1000명 수준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산재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2018년 산업안전보건법을 전부개정했음에도 여전히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산재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실제 산업현장의 상황을 파악함으로써 재발방지를 위한 입법 정책 심의에 참고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안호영(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임이자 국민의힘 간사. 2020.09.07 kilroy023@newspim.com

최정우 대표이사 외에 이날 여야 환노위 간사가 합의한 증인은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이사·우무현 GS건설 대표이사·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이원우 현대건설 대표이사·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이사·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다. 이정익 서광종합개발 대표이사는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이들 사업체에서는 갖가지 산업재해가 발생한 바 있다. 앞서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달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해 12월 포스코에서 한 달 만에 5명, 지난 5년간 42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회사의 비상식적인 안전불감증이 불러온 구조적 살인"이라고 질타한 바 있다.

또 택배업체인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로 지난해 국정감사에 오른 바 있다. 특히 지난해 국감기간 도중 경북 칠곡 쿠팡물류센터에서 20대 비정규직 노동자가 과로사 추정으로 사망하자, 여야를 막론하고 택배노동자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