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호남 매타버스 시작한 이재명, 국민의힘 향해 "전두환의 후예"

기사등록 :2021-11-26 14:35

"권력 가져보겠다고 옛날식으로 하면 발악"
"호남 없으면 민주주의와 개혁 쉽지 않아"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호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버스) 일정을 시작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의힘을 향해 "전두환의 후예들"이라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26일 목포 동부시장을 방문하는 길에 올린 유튜브 영상에서 "요새 제가 온갖 음해를 당하면서 권력을 가져보겠다는 집단들이 있지 않나. 그 집단들이 사실은 전두환의 후예"라며 "소위 민정당인데 지금의 국민의힘이다. 군사 반란 세력이 만든 당이 민주정의당이었다"고 말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26일 전남 목포 동부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11.26 kh10890@newspim.com

이 후보는 "민주정의당, 정의라는 말이 얼마나 좋나. 그런데 가장 민주적이지 않은 사람이 민주를 이야기하고, 가장 정의롭지 않은 사람이 정의를 내세운다"고 역설했다. 이어 "그 사람들이 권력을 가져보겠다고 옛날식으로 하면 발악한다"고 맹비난했다.

전날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생을 마감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이광영 씨를 조문한 것에 대해 "평생 호사를 누렸던 그 사람은 천수를 다하고 저세상으로 갔는데 42년 전 허리에 총을 맞아 하반신이 마비된 상태로 평생 고통 속에 살다가 고통을 견디기 어렵다면서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추모했다.

그는 "오히려 본인이 죄송하다, 사과한다, 미워하지 않는다면서 갔다"라며 "그런데 전두환은 잘못했다는 말도, 무슨 짓을 했는지 말도 없고,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잘 먹고 잘 살다 가버렸다"고 맹비난했다.

부족한 호남 민심을 얻으려는 노력도 이어졌다. 이 후보는 전남 목포 동부시장에서는 "호남이 없으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개혁이 쉽지 않다"라며 "여러분이 다시 힘을 합쳐서 도와달라. 여러분이 도와주지 않으면 이 나라는 과거로 돌아간다"고 역설했다.

그는 "복수혈전에 미쳐있는 세력들이 국민들의 삶이 아니라 자신들의 권력과 이익을 위해서 그 권력을 사용하는 시대로 되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가 다시 희망을 갖고 앞으로 전진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