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민심 달래려는 정진석 "사드 청문회도 마다 하지 않겠다"

본문내용

[뉴스핌=김나래 기자] 새누리당 지도부는 2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가 확정된 경북 성주를 방문했다. 원내지도부는 성주안전협의체 구성 등을 제안했지만 민심달래기는 역부족이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성주군청에서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성주군민, 경북도, 미군 새누리당과 대화의 주체들이 모두 참여하는 성주안전협의체를 당장 구성하고 공식 협의체를 만들어 이 문제를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썸네일 이미지
26일 경북 성주군청에서 성주 군민과의 간담회를 마치고 떠나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탄 차량을 따라가던 군민이 쓰러져 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든 방향을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대화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언제까지 함성과 물리적 행사로만 해결해서는 안 된다. 다만 성주 군민들이 이 문제에 대한 궁극적 해결을 위한 대화 창구, 대화 협의체를 구성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어 그는 "대화가 시간이 걸릴지언정 그 대화를 포기하거나 피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드 배치와 관련한 국회 청문회 개최 계획이 없느냐’는 한 주민의 질문에 정 원내대표는"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는 청문회 이상이라도 조치가 필요하다면 못할 이유가 없다"고 대답했다. 또 "야당이 긴급한 본회의 대정부 질문을 요구했을 때도 저는 즉각 수용했다"며 "앞으로 국방위원회는 물론 사드 문제는 끊임없이 제1쟁점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주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성주방문을 요청했다. 이에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성주 방문은 몇 차례 간접적으로 요청이 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전자파 안전문제에 대해서도 철저한 검증을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국가안보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지만 그것 못지 않게 성주군민들의 안전도 중요하다는 인식을 분명히 갖고 있다"며 "레이더 전자파 안전문제가 제일 민감하다고 하는데 과연 그것이 얼마나 위험하고 유해한지 환경영향평가가 됐든 과학적 검증이 됐든 성주군민 입회하에 과학적 검증과 입증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 지도부의 방문에 사드 배치에 성난 민심은 들끓었다. 성주군 일대에는 ‘일방적 사드배치 온몸으로 저지한다’, ‘사드 반대 죽음도 불사하겠다’ 등의 현수막이 걸렸고, 주민들은 군청 앞에서 ‘새누리당 장례식’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방문에는 정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이완영(경북 고령·성주·칠곡) 의원, 이철우(경북 김천) 의원 등이 함께했다.

 

[뉴스핌 Newspim] 김나래 기자 (ticktock0326@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