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광고

헤지펀드 작년 승부처는 '부실채권·러시아·브라질'

기사등록 :2017-01-13 16:44

"2017년에도 같은 전략이 주효할 것"
"2015년 부진 극복하고 2016년 성과"

[뉴스핌=이영기 기자] 2016년은 헤지펀드에게 부진만회의 한 해였다. 리스크 보상이 큰 '부실기업'과 '러시아' 그리고 '브라질'이 승부처였다. 변동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2017년에도 같은 전략이 주효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헤지펀드리서치(HFR)과 유레카헤지(Eurekahedge), 이베스트먼트(eVestment) 등 주요 헤지펀드 분석회사가 이번 주 내놓은 자료를 종합하면, 지난해는 헤지펀드가 비록 수익률에서 일부 인기있는 시장 벤치마크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다양한 전략으로 돋보이는 성과를 거둔 한 해로 평가된다. 변동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2017년에도 같은 전략이 주효할 것으로 이들은 기대했다.

<사진=블룸버그통신>

HFR은 지난해 행동주의(Activist) 펀드와 부실기업에 초점을 둔 펀드들이 모두 S&P500을 능가했다고 분석했다. 이벤트 중심 전략을 구사하는 펀드도 아슬아슬하게 벤치마크를 하회하는 비교적 양호한 성과를 냈다.

우선 부실기업 헤지펀드의 HFR지수는 올해 13.4%의 수익률을 보였다. 이벤트 중심 헤지펀드의 성과도 10.2%였다. 반면 S&P500는 10%에 못미치는 상승세를 보였다.

HFR이 산출하는 HFRI 펀드가중치 종합지수는 2016년 한 해 5.6% 상승한 1만2966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5월 기록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앞서 2015년에 지수는 0.9% 하락했다. HFRI 자산가중치 종합지수는 지난해 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다른 분석 기관인 유레카헤지(Eurekahedge)에 따르면, 2016년 헤지펀드지수는 4.48% 성과를 내면서 MSCI 세계주가지수 연간 상승률 7.37%보다 낮았다. 또 헤지펀드 운용자산 규모가 218억달러 줄어 2008년 이후 첫 감소세를 보였다.

유레카헤지의 전략별 지수 중에서도 부실채권 헤지펀드지수가 12% 이상 올라 가장 높은 성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이 이벤트 드리븐으로 9.7%수익률을 냈다. 최악의 성적은 테일리스크펀드지수로 13% 이상 하락했으며, 그 다음 좋지 않은 성적은 주식공매도 펀드지수로 8.89% 내렸다.

2016년 헤지펀드 전략지수별 성과 <자료=유레카헤지>

월가는 롤러코스터 장세였다. 연초에 급락했다가 중반 즈음에 회복됐다. 11월에는 변동장이 펼쳐지고 대통령 선거 이후에는 강하게 반등했다. 기복이있는 가운데 투자자는 기회를 잡았다.

적절한 투자대상국가를 찾는 것도 성과에 도움이 됐다. 이베스트먼트(eVestment)의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주식 시장에서 1년 동안 대폭 상승했다. 이에 러시아에 초점을 맞춘 헤지펀드는 28.6%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브라질 대상 헤지펀드도 33.3%로 지난해 28.6%하락에서 극적인 반전을 보였다. 라틴 아메리카 HFR지수는 26.2%상승했다.

유레카헤지의 지역별 지수 중에서도 지나해 라틴아메리카 헤지펀드지수는 19.25% 상승했고, 동유럽러시아지수가 18.40% 상승해 돋보였다.  신흥시장지수가 7.31% 상승률을 기록했다. 선진국은 북미지수가 7.77% 오른 반면 유럽지수는 0.12% 하락했다. 일본지수는 0.32% 오르는데 그쳤다.

HFR의 케네스 하인즈(Kenneth Heinz)대표는 "2015년의 실망스런 하락 이후 2016년의 헤지펀드 성과는 2013년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며 "글로벌 주식 지수들이 최고수준일뿐 아니라 연간 HFR지수도 지난 5년에서 10년간보다 나은 성과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하인즈는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최근 위험감내수준의 상승은 2017년 중반까지 지속적인 성과와 자본이득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2016년은 리스크 보상이 큰 해였던 것은 다른 펀드의 성과를 보면 알 수 있다. HFR에 따르면, 여러 국가에 대해 큰 그림으로 접근하는 매크로 전략에 중점을 둔 헤지펀드들은 성과평균이 1.5%였다.

시세차익에 집중하는 시장중립 전략을 이용한 헤지펀드도 1.6%라는 미미한 성과를 보였다. 또한 기술(Technology-focused)관련 헤지펀드도 0.8%상승에 그쳤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