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LG화학, 연산 400t규모 탄소나노튜브 공장 가동

기사등록 :2017-01-31 11:22

250억 투자해 글로벌 TOP4로 출발…차세대 소재 시장 공략

[뉴스핌=방글 기자] LG화학이 탄소나노튜브 공장 가동을 통해 차세대 소재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화학은 250억원을 투자해 여수공장에 연간 400t 규모 탄소나노튜브 전용 공장을 구축, 제품 양산에 돌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SUSN 씨노텍(중국, 600t), 씨-나노(미국, 500t), 쇼와덴코(일본, 500t)에 이어 세계 4번째 양산 규모를 갖춘 것이다. 또, 나노씰(벨기에, 400t), 아르케마 (프랑스, 400t) 등과도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금호석유화학이 연간 50t 규모의 탄소나노튜브를 생산 중이다.

LG화학은 올해 전지용 소재 등 공급 물량을 시작으로 판매 규모를 점차 늘려 내년 말까지 공장을 풀가동한다는 계획이다. 또, 탄소나노튜브 시장 성장이 전망됨에 따라 2019년 추가 증설도 검토 중이다.

탄소나노튜브는 전기 전도율(구리와 동일), 열 전도율(다이아몬드와 동일), 강도(철강의 100배) 등에서 기존의 소재를 뛰어넘는 특성을 갖고 있어 2차전지부터 항공기 동체 소재까지 활용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IT산업 및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리튬이온전지의 양극 도전재(도전이나 구리선으로 짠 망) 등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기존의 분말형태의 탄소나노튜브 제품 개발 이후 압축형태의 제품도 최근 출시했다. 다양한 제품을 통해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사업구조 고도화·차세대 성장동력 확보 등 두마리 토끼

이번 투자를 통해 LG화학은 기초소재 분야에서 추진 중인 고부가 프리미엄 제품으로의 사업구조 고도화 전략에 한 발 다가가게 됐다.

LG화학은 탄소나노튜브 관련 분야에서 ▲2011년 독자 기술 개발을 위한 R&D 돌입 ▲2013년 20t 규모 파일럿 양산 라인 구축 ▲2014년 컴파운드 및 전지용 제품 개발 ▲2016년 자동차용 전도성 플라스틱, 경량 고강성 플라스틱 및 CNT-알루미늄 복합체 용도 개발 등 국내외 포함 약 250여건의 특허를 보유하며 제품 경쟁력을 확보해왔다.

특히 자체 개발한 유동층 반응기를 통해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 원가 경쟁력도 확보했다. 더불어 경쟁사 대비 10% 이상 우수한 순도와 전도성 및 강도를 보유한 제품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LG화학은 여수공장 가동을 시장으로 북미,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손옥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은 “기존 범용 제품만으로는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 나갈 수 없다”며 “탄소나노튜브를 비롯해 유망 신소재 발굴을 위한 R&D에 적극 투자해 차세대 소재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는 전 세계 탄소나노튜브 시장이 지난해 824t에서 2020년 1335t 규모로 연평균 10% 이상 성장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