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난 밥먹으러 백화점 간다” 백화점 점령한 동네식당

기사등록 :2017-03-25 10:00

노포의 화려한 부활…백화점 ‘맛집쇼핑’ 인기
‘미사리’하면 카페촌 생각, 이젠 고메스트리트
만다복·다이치의 첫 분점 백화점에 터잡기도
“음식은 주방장 철학이 담긴 주방예술(廚藝)”
스타필드 하남 1층 정문 양 옆으로 유명 노포가 들어선 고메스트리트가 위치해 있다. 김범준 기자

[뉴스핌=김범준 기자] 이벤트 회사에 근무하는 직장인 신명석(32)씨는 미식가다. 주말이면 맛집을 찾아 다니기 바빴다. 맛집탐방은 그에게 즐거운 취미생활이었지만, 방방곡곡 분주히 다니느라 피로도 쌓였다.

특히 토요일 서울 시내 심한 교통체증 때문에, 황금같은 주말을 이동시간에 대부분 허비되는 게 아까워 취미를 바꿔볼까 고민도 해봤다.

그랬던 그가 최근 고민이 해결됐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멀리 돌아다니지 않아도 여러 동네의 맛집을 한 곳에서 다 즐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신씨는 이번 주말 '미사리'에 간다.

신씨가 미사리(현 경기 하남시 미사동)에 가는 이유는 카페촌을 가기 위해서가 아니다. 신세계 그룹이 지난해 9월 하남 미사강변도시에 개장한 '스타필드 하남' 쇼핑몰 때문. 이곳 스타필드 하남에는 '노포(老鋪)'들이 즐비하게 들어선 '고메스트리트'가 있다.

노포란 대대로 운영되는 지역 전통 점포를 뜻한다. 그만큼 오랜시간 지역 주민들에게 인정받은 맛집인 셈이다.

스타필드 하남의 고메스트리트에는 1954년 서울 종로 피맛골에서 시작한 한국식 판메밀 맛집인 '광화문 미진', 1969년 문을 연 평양냉면 맛집 '의정부 평양면옥', 1981년 서울 논현동에 자리잡은 한정식집 '한우리(구 서라벌)', 1985년 서울 최초의 안동국시 음식점 '소호정' 등 유명 노포들이 즐비하다.

스타필드 하남 고메스트리트에 입주한 광화문 미진.

또 1968년 서울 성북구 삼선교 동네 빵집으로 시작해 서울 3대 빵집으로 불리게 된 '나폴레옹제과점'도 입점했다.

전진구 정암유통(나폴레옹제과점) 과장은 "주말이면 고객들이 긴 줄을 서신다"면서 "성북동 본점을 포함해 서울에서만 7개 매장밖에 없기 때문에 다른 지역 고객들이 아쉬워 했는데, 스타필드 하남에 진출함으로써 보다 다양한 지역의 고객들이 찾아주시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스타필드 하남 고메스트리트에 입주한 나폴레옹제과점. 김범준 기자

노포들이 들어섬으로써 입소문을 타고 방문객이 몰리는 곳은 또 있다. 30년 이상 된 노포 매장 3곳이 지난 1월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입점했다.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백년짜장·하얀짜장으로 유명한 35년 된 중화요리 집 '만다복', 전주에서 3대째 전통 비빔밥 집을 운영 중인 '한국집', 1940년 일본 카나가와현에서 시작한 돈가스 전문점 '다이치'가 그 주인공이다. 특히 만다복과 다이치는 본점 이래 첫 분점이라는 점에서 호응이 높았다.

롯데백화점 잠실점 식품관에 입주한 만다복. 김범준 기자

40대 직장인 박수진(서울 송파구)씨는 "고향이 인천이라 어렸을 때 만다복에서 짜장면을 자주 먹었다"고 회상했다. "서울로 직장다니고 가정을 꾸리게 된 후 굳이 인천까지 찾아가서 먹기 힘들었는데, 이렇게 가까운 곳에 생겨서 좋다"며 "어렸을 때 먹던 바로 그 맛"이라고 만족해했다.

서학보(59) 만다복 점주는 "음식이란 주방장의 철학이 담긴 주예(廚藝·주방 예술)"라며 "분점을 내게 되면 관리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처음에는 꺼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객들이 가까이에서 편하게 짜장 한 그릇 드실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에 고집을 조금 양보했다"며 "고객들이 만족해 주시니 기쁘다. 좋은 음식을 만들기 위해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천 차이나타운 35년 전통의 만다복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인 백년짜장. 100여년 전 중국에서 짜장이 한국에 최초로 들어왔을 당시의 전통 짜장 맛을 재현해 낸 것이라고 한다. 김범준 기자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