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삼성SDI, 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공장 준공…유럽 공략 '가속'

기사등록 :2017-05-30 08:47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3각 체제 구축

[뉴스핌=최유리 기자] 삼성SDI가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라인을 구축한 헝가리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삼성SDI는 지난 29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북쪽으로 3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괴드시에서 빅토르 오르반 총리, 전영현 삼성SDI 사장, 페테르 씨야르토 외교통상부 장관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헝가리 공장은 약 33만㎡(10만 평) 규모로 약 5만대 분량의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 라인을 갖췄다. 내년 2분기부터 본격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SDI는 헝가리 공장에서 고출력, 고효율 배터리를 생산해 유럽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헝가리 공장 준공으로 삼성SDI는 울산, 시안과 함께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3각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유럽은 친환경 정책에 힘입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핵심부품인 배터리 시장도 크게 확대되고 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헝가리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배터리에는 삼성SDI의 진일보된 첨단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라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핵심 부품으로서 유럽 전기차 시장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헝가리 괴드시에서 거행된 삼성SDI 전기차배터리 공장 준공식에서 전영현 삼성SDI 사장(좌)이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중간)에게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들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