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875억 규모 영국 수처리 사업 수주

인구증가·도시화·환경 문제로 수처리 수요 증가

본문내용

[뉴스핌=방글 기자]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엔퓨어가 영국 상수도 사업자인 서번 트렌트 워터(Severn Trent Water)와 버밍엄 정수처리장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약 875억 원이다.

썸네일 이미지
두산중공업 해외자회사 직원이 수처리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버밍엄 정수처리장은 하루 32만t을 처리할 수 있는 대형 수처리 시설로 2020년 완공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정수처리장의 설계와 기자재 공급을 수행하게 된다. 정수처리장에서 생산된 물은 영국 제2의 도시인 버밍엄 시민들의 생활용수로 사용될 계획이다.

윤석원 두산중공업 Water BG장은 “올해 초 사우디에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수처리 프로젝트도 잇달아 수주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인구증가 ▲도시화 ▲환경오염 문제가 심화되면서 수처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워터 마켓은 세계 수처리 시장이 2017년 약 880조원에서 연 평균 3% 성장을 거듭해 2020년에는 94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