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①얼굴 없는 개발자의 수작 ‘비트코인’

본문내용

[편집자] 가상화폐 투자가 열기를 더하고 있다. 특히 한국은 가상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이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에서 투자를 많이 하는 국가 중 하나로 떠올랐다. 오로지 매매 차익만을 노리는 달려드는 이들이 많다는 얘기다. 이에 뉴스핌은 가상화폐를 제대로 알 수 있는 기획 시리즈를 준비했다. 

[뉴스핌=강필성 기자] 비트코인을 빼놓고는 가상화폐를 말할 수 없다. 비트코인이 사실상 가상화폐의 아버지이자 시초이기 때문이다.

지난 2009년 1월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알려진 개인이 비트코인을 만들었다고 알려졌다. 그렇지만 현재까지 ‘사토시 나카모토’의 정체는 아무도 모른다. 호주의 암호학 전문가인 크레이그 라이트가 ‘사토시’로 추정되기도 했지만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그래서 다수의 개발자군(群) 설이 나오기도 한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 <출처: 블룸버그>

베일에 싸인 개발자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최근 사상 최고가인 코인당 510만원을 돌파하면서 황금기를 맞이하고 있다. 시가총액도 87조9162억원으로 커졌다. 2009년 비트코인이 막 나왔을 당시 가격은 코인당 160원(1센트)에도 미치지 못했다.

◆ 비트코인은 투자 수단인가, 화폐인가

비트코인 가격이 이렇게 급등하면서 투자(?) 수단으로 확실히 자리잡았다. 그렇지만 개발자는 도박장 하나를 개설하려던 것이 아니었다. 출발은 기존 화폐의 단점을 넘어서는 새로운 화폐였다.

 ‘사토시 나카모토’가 비트코인과 함께 공개한 ‘비트코인: P2P 전자현금시스템’ 논문에서 이런 구상을 엿볼 수 있다. 여기서 처음 나온 개념이 '블록체인(분산원장)'이다. 블록체인은 더 이상 국가나 은행이 인증하고, 저장하지 않아도 정확하고 투명한 네트워크 거래가 가능한 수단이다.

블록체인의 구조는 단순하다. 예를 들어 A가 B에게 비트코인을 전송하면 A와 B는 각각에게 부여된 비트코인 주소를 통해 네트워크 상에서 거래할 수 있다. 전송 승인이 이뤄지는 즉시 A의 송금이 각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연결된 노드(node,비트코인 코어를 다운받아 검증에 참여하는 사용자)를 통해 다른 노드로 전송되고 빠르게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확산된다. 이후 각 노드는 이 거래가 정상적인지 검증해 공개장부(블록)에 기록, 공유하는 과정을 거쳐 거래가 완료된다 . 

현실의 화폐 기능을 완벽하게 수행하면서도 더 안전하고, 확실한 교환수단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의 디지털화에 반드시 필요한 보안 문제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썸네일 이미지
사토시 나카모토가 논문에서 기술한 블록체인 구조.

◆ '화폐' 빠지고 투기만 남았다

다만 이런 장점이 곧 화폐의 기능을 하게 됐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비트코인은 가장 널리 알려진 가상화폐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화폐의 범용성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정부 입장은 개입과 통제가 불가능한 비트코인을 화폐로 인정하지 않고, 대중은 일종의 주식처럼 거래하면서 화폐보다는 투자 수단으로 받아들인다. 세계적으로도 비트코인을 현금처럼 결제할 수 있는 나라는 몇몇에 불과하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난해 까지 50만~60만원 대였던 비트코인이 현재 500만원이 넘고 있다”며 “이렇게 변동성이 심한 자산으로 결제를 할 사람은 거의 드물 것”이라고 말했다.

제도권 밖에서 오로지 거래가에 따라 시세가 결정되는 비트코인은 안정성 측면에서 화폐의 대안이 되기 힘들다는 이야기다. 가상화폐에서 화폐를 빼고 투기만 남았다는 것이다.

썸네일 이미지

반론도 있다. 가상화폐 관련 사업가는 “정식 화폐로 인정받고 적절한 제품 가격이 책정되기 시작하면 비트코인의 가치도 빠르게 안정화 될 것”이라며 “결국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정도의 이야기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미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비트코인 결제를 지원하는 유통사업자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는 게 반론의 근거다. 아울러 거래자가 드러나지 않는 비트코인의 특성이 블랙마켓에서 지속적으로 유통되는 배경을 제공하리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전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랜섬웨어 제작자가 거액의 비트코인을 요구한 것이 대표적이다. 거래자의 위법이 드러날 경우 거래가 정지되는 금융계좌와 달리 비트코인은 거래자의 신상이 드러나지 않는다. 위키리크스의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 역시 2013년부터 미국 NSA의 기밀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우든을 돕기 위해 비트코인으로 기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블랙마켓의 비트코인 사랑은 오히려 정부의 제도화를 가로막는 부분도 적지 않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열고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할 경우 은행에서 본인 확인을 거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가상화폐가 탈세, 범죄자금으로 활용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상화폐는 블록체인에 기반해 ‘가치를 전자적으로 표시한 것’이지 금융상품이나 화폐로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직 비트코인이 정식 화폐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는 이야기다.

 

[뉴스핌 Newspim] 강필성 기자 (feel@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