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혁신위 "핵심 친박계 나가라"…洪 "내달 17일쯤 결정"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하고, 자진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출당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도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집행시점은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일로 예정된 10월 17일 전후로 예상된다.

썸네일 이미지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사진=뉴시스>

류석춘 한국당 혁신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혁신위원회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자유한국당은 보수우파의 정치적 위기를 불러온 책임을 통감하고, 신보수 가치의 구축과 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인적 혁신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위는 "2016년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서·최 의원에게도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겁다"며 같은 조치를 내렸다.

이는 친박 8적이나 인명진 비대위체제에서 서·최 의원과 함께 징계를 받았던 윤상현 의원이 제외된 것으로, 당내 반발을 최소화하면서도 인적혁신의 상징성을 보이기 위해 '핀셋 징계'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혁신위는 "한국당은 체제위기를 극복하는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신보수가치의 이해는 물론 정체성 강화, 나아가 보수우파 대통합에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바른정당과의 통합론도 언급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혁신위 브리핑 직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는 (혁신위) 권고안을 토대로 당의 의견을 모아서 집행여부를 10월 17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판결을 전후로 고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10월 중순 이후로 하는 게 좋겠다는 당내 의원들 특히, 친박 의원들의 주장이 있어서 그것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늦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차피 저들은 지방선거까지 끌고 갈 것"이라며 "지방선거까지 마냥 미룰 수는 없다. 10월 중순 이후엔 집행여부를 집중적으로 논의해서 받아들이겠다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친박계는 즉각 불편한 기색을 토로했다.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선 친박 의원들이 홍 대표에게 고성을 내며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친박계 김태흠 최고위원은 "지금은 대여투쟁을 하고 우리가 하나로 가는 시점"이라며 "(출당 등) 이런 문제를 일단 중지를 시키고 시기와 절차적인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정당은 한국당의 보수대통합 공세를 일축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선거 때 박 전 대통령 팔아가지고 선거하고는 선거 끝나고 출당을 결의하는 그 사람들 이상하다"며 "친박청산도 마찬가지이며 쇼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당내 통합론자들이 한국당 혁신안에 영향을 받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영향 받을 일이 없다"고 일축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