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 채택···청와대 임명철회해야"

본문내용

[뉴스핌=김신정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국회 임명동의안 부결의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전날 국회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부적격 보고서 채택한 것과 관련, 국회가 결정한 만큼 청와대는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기회에 민주당의 계파 패권주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반대하면 틀린 것으로 간주하고 나와 생각이 다른 당은 적으로 돌리는 게 적폐"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잘할 때는 잘했다, 협조하고 못할 때는 준엄하게 꾸짖었다"며 "민주당은 김이수 후보자 부결 뒤 국민의당 의원들이 포옹하고 환호했다는 거짓 선동까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썸네일 이미지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금형산업 발전을 위한 세미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김 후보자 임명 동의안은 무기명 비밀투표로 부결 책임을 오롯이 국민의당에 떠넘기고 있다"며 "전혀 근거 없이 국민의당을 비판하는 것은 면피용 마타도어"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후보자 부결 책임은 내부단속을 못한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있다"며 "문 정부의 코드인사와 보은인사에 대해 수차례 지적했는데, 잘못된 후보자 지명에 대해선 어떤 표명도 없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에 대한 적격 또는 부적격 입장을 결정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