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리콘밸리서 AI·IoT·전장기술 소개

본문내용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삼성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동차 전장부품 기술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마운티뷰 소재 연구소인 삼성리서치아메리카에서 우수 인재들과 IT업계 미래를 논하는 '테크포럼(Tech Forum) 2017’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행사에는 현지 개발자와 디자이너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CE부문 사장, 신종균 IM부문 사장 이상훈 경영지원실장(사장), 데이빗 은 삼성넥스트 사장, 김창용 DMC연구소 부사장, 조승환 SW센터 부사장, 사업부 개발 임원 등 경영진도 자리했다.

썸네일 이미지
윤부근 삼성전자 CE부문 사장이 현지 우수 개발자와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회사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경영진들은 AI, IoT, 전장부품 기술, 디자인 등 등 미래 유망 분야에 대해 설명하고 IT 업계 환경과 삼성전자의 개발 현황에 대해 참가자들과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부근 사장은 키노트 스피치를 통해 기술, 고객, 혁신, 임직원 등을 하나로 연결함으로써 지금까지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는 혁신, 그 혁신을 만들어 내는 임직원 등 세가지 축 사이에 존재하는 거리(갭)를 줄여 소비자에게 더 나은 삶을 가져다 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처럼 소비자와 기술이 동시에 변화하는 상황에서 기업이 관성대로 움직이면 소비자가 바라는 것과 기업이 만드는 기술 사이의 거리는 더 크게 벌어지고 확대된다"며 "지금까지와 다른 혁신으로 나아가기 위한 핵심 키워드는 연결(Connect)"이라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를 실현하려면 인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혁신을 가능케 하는 것은 사람인 만큼 인재들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를 만드는 동시에 인재 육성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제품과 조직문화를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예술 작품을 집에서 감상할 수 있는 ‘더 프레임’ TV를 비롯해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8, 웨어러블 기기를 전시했다.

창의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C랩(Creative Lab) 프로그램을 통해 개발한 '릴루미노'도 선보였다. 릴루미노는 시각장애인들이 더 잘 볼 수 있게 도와주는 시각보조 애플리케이션이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