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생리대가 안전? 경구와 여성의 질은 다르다"

본문내용

[뉴스핌=전지현 기자] "식약처 발표는 일반 피부흡수율을 간독성 수치인 경구섭취 독성자료와 비교했습니다. 생리대를 사용하면 막힌 공간에 혈이 있는 습한 공간에 피부가 노출되죠. 질로 들어가는 것이므로 경구노출과 비교하면 안됩니다."

썸네일 이미지
여성환경연대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생리대 유해성분 규명 및 역학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고금숙 여성환경연대 건강팀장은 29일 식약처가 전날 발표한 생리대 안전성 1차 조사결과에 대해 판단 근거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식약처가 참고한 해외데이터는 경구독성(섭식 또는 흡수에 의해 소화기관에 들어가는 약물에 의한 독성) 자료로, 여성의 자궁 점막은 구강과 흡수율이 다르다는 설명이다.

여성들이 한 달에 며칠씩 사용하는 생리대는 장시간 막힌 공간에 혈이 묻은 상태로 있게 되며, 그로 인해 습한 공간에 약한 피부가 장시간 노출된다. 

고 팀장은 "유해물질에 대한 일반 피부 노출과 질 노출은 다르다"며 "입으로 먹는 것은 간, 위장 등에서 독성을 거르지만 질과 혈액은 기제가 없어 바로 흡수된다. 혈액에 바로 주사를 넣거나 항문 혹은 질에 바로 투입하는 것도 이런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렇다고 식약처 조사가 전면 잘못됐다는 의미는 아니다. 전세계적으로 생식기 노출에 관한 연구논문이 많지 않아 생리대 안전성을 증명할 표준화된 실험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전일 홍진태 식약처 생리대 안전검증위원회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역시 식약처 생리대 안전성 1차 조사결과 발표 자리에서 "흡수 관련 독성 자료가 없어 이번 위해성 평가를 경구독성 자료를 토대로 했다"며 "학계에서도 경구를 통한 독성은 피부와도 거의 같은 수치라고 보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고 팀장은 "식약처 실험방법이 잘못된 것이라기 보다 유해성 평가에 동의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여성환경연대의) 첫 실험 당시에도 방법을 세팅하기에만 몇달이 걸렸다. 생식기에 노출에 대한 연구논문이 많기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식약처 조사는 휘발성 독성물질 10개만을 조사해 발표했기 때문에 생리대 안전성이 입증됐다 하긴 어렵다고도 주장했다. 프탈레이트, 다이옥신 등 생리대 문제를 일으킨 원인물질이 무엇인지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고 팀장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만이 인체 유해물질이 아니다"라며 "인체에 유해한 독성물질은 VOCs, 생식독성물질, 환경호르몬 물질, 발암물질(톨로렌, 트리클로로 에틸렌 등은 이번 연구에 포함), 뇌분비계 교란물질, 향료물질(피부알레르기), 농약 잔류물질 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순 VOCs 연구만이 아닌 나머지 유해물질 및 역학조사, 피해자 사례조사 등도 검토됐어야 한다"며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는데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VOCs 실험결과만 놓고 '생리대가 안전하다'는 식약처 논리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한편, 식약처는 전일 생리대 666품목 대상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 전수조사와 위해평가를 진행한 결과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량이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이었다고 발표했다.

[뉴스핌 Newspim] 전지현 기자 (cjh71@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