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통화스와프 재연장, 관계개선 신호탄 될까

본문내용

[뉴스핌=송의준 기자] 한국과 중국이 13일 56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협정 재연장 계약을 체결하면서 지난해부터 이어온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갈등국면을 해소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은행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에서 중국 인민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단체 문자를 통해 '워싱턴 D.C.에서 열리고 있는 IMF/WB 연차총회 및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은 총재는 한·중 통화스와프에 대해 "한중 통화스왑은 연장계약이 완료됐고, 이번에 갱신된 계약 내용은 금액과 만기(3년) 등에 있어 기존과 같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한중 통화스와프는 지난 2009년 4월 첫 협정이 체결됐고 2014년 3년으로 만기가 연장됐고, 이달 10일 자정 만기가 종료됐는데, 양국이 모두 재연장 여부를 밝히지 않아 사드갈등 영향을 받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를 대비해 상대국의 통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전에 계약하는 것인데, 위기 대비와 함께 나라간 경제협력의 상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우리나라의 사드 배치에 반발해 경제보복을 시작했는데, 사드배치에 대해 이전 정부보다 적극적이지 않을 것으로 기대했던 문재인정부 들어서도 추가배치 결정이 내려지면서 한중 간 경제협력이 냉각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통화스와프가 재연장 되지 않을 경우 두 나라간 경제적 우호관계가 더욱 악화하면서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2015년 일본과 맺은 100억달러 규모 통화스와프가 종료됐을 때도 독도를 둘러싼 한일 간 외교적 갈등이 협상 결렬 배경으로 거론됐었다.

사드배치에 대한 갈등 양상이 진행 중이지만, 중국 지도부는 통화스와프 협정 재연장을 하지 않을 경우 가져올 양국 간 관계 악화를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이유로 이번에 통화스와프 협정이 재연장되면서 한중 간 경제협력이 사드로 인한 냉각기를 넘어서 다시 본궤도를 회복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특히, 이번 재연장을 계기로 중국이 오는 18일 시작되는 19차 당대회를 통해 시진핑 주석 집권 2기 체제를 공고히 한 다음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본격 나설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한중 통화 스와프 연장이 관계 개선의 사인(sign, 신호)이라는 점은 공감한다"고 말했었다.

 

[뉴스핌 Newspim] 송의준 기자 (myminds@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