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염 결전" 위협 vs 美 "관리 가능" 여유…북한, '떨고 있나'

본문내용

[뉴스핌=정경환 기자] 북한과 미국 간 말폭탄 공방이 다시 시작됐다. 북한이 '화염을 통한 결전을 치를 것'이라고 위협하자 미국은 '(북한 위협은)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맞받았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강경 일변도의 겉모습과는 달리 북한이 전쟁 현실화에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반대로 미국 입장에선 그만큼 여유로운 모습이다.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12일(현지시각)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현재 관리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개발하도록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미국과 결전을 치러야 한다. 이것은 대화가 아니라 화염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한 데 대한 반응이다.

리 외무상은 지난 11일 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타스통신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우리의 원칙적 입장은 핵무기가 협상 대상이 되는 어떤 대화에도 응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에서 정신 나간 발언으로 북한을 향해 전쟁의 불을 당긴 것"이라고 주장하며, 미국에 대한 비난 수위를 더욱 높였다.

이와 관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는 "지금 물밑에서 미국과 협상 중인데, (서로의 주장이) 평행선을 긋고 있을 것"이라며 "리용호가 공개적으로 '우린 절대 물러설 수 없다'고 밝혀 물밑 협상에서 배수의 진을 친 거라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달 3일 핵무기연구소를 현지지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조선중앙TV>

나아가 북한의 이 같은 강경 기조가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과의 전쟁에 대한 북한의 두려움을 방증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얼마 전 북한을 향해 미국과 동맹국들을 협박할 경우 화염과 분노를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일갈한 데 이어 최근까지도 '폭풍 전의 고요', '북핵 해법은 오직 한 가지 뿐'이라는 발언 등을 통해 군사 옵션이 유효하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상기시키고 있다.

켈리 비서실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사태가 군사적으로 바뀌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그것은 항상 옵션"이라며 군사적 해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신 대표는 "(북한은) 그래도 미국이 전쟁까진 못 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며 "당연히 겁 먹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쟁 하면 반드시 이길 수 있는 전력인데도 전쟁을 두려워하는데, 북한은 전쟁 하면 반드시 죽는데 두렵지 않겠나"고 덧붙였다.

북한의 대미엄포가 러시아 통신사와의 면담에서 나온 이야기라는 점도 짚어볼 필요가 있다. 미국은 물론 중국과의 관계도 악화될대로 된 상황에서 북한이 러시아를 향해 도움의 손길을 뻗은 것이란 해석이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러시아를 끌어들이려는 전략"이라며 "북한이 일방적으로 양보하진 않겠다는 건데, 거기에 러시아가 좀 힘을 합쳐달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또다시 도발을 할 것"이라며 "도발 안 하면 밀리는 것이기 때문에, 밀리지 않으려면 한 번은 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북한이 지난달 15일 일본 상공을 넘어가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 이후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기념일 등을 계기로 추가 도발을 감행하지 않고 있는 이유에 대해선 보여줄 만한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을 모두 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전날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며칠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평양의 긴장 고조 수법이 '공세종말점’(culminating point)에 온 느낌"이라며 "이제 '화성-12'나 '북극성-2' 등은 아무리 쏴봐야 그 연장선상"이라고 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