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국민의당 자체 여론조사 실시, 왜?···안철수 "제3정당 기대 확인"

기사등록 :2017-10-18 12:01

"여론조사로 다당제 유지 국민 민심 확인"
"최근 여론조사 결과 최고위원회서 논의...의견 분분"

[뉴스핌=김신정 기자]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당별 통합과 연대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18일 최근 자체적으로 통합과 연대 문제를 놓고 비공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제3정당 역할에 대한 국민의 기대감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여론조사 실시 배경에 대해 "정치 지형이 요동치고 있다"며 "정치권에서도 이합집산에 대한 이야기가 난무하고 그래서 국민의 민심을 객관적으로 알고 싶어 국민정책연구원 차원에서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 결과 제 3정당 역할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굉장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다당제가 꼭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 국민 민심이라는것을 확실히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특정 정당과의 연대 또는 통합에 대한 지표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날 국민의당은 싱크탱크인 국민정책연구원이 지난 13일~14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정당 지지율과 가상 통합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그 결과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9.3%, 자유한국당 15.0%, 국민의당 6.4%, 바른정당 6.8%, 정의당 5.4%로 나왔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할 경우,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6.3%, 한국당 15.6%,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당 19.7%, 정의당 5.3%로 조사됐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통합시엔 민주당·국민의당 통합당 54.6%, 자유한국당 15.9%, 바른정당 7.2%, 정의당 7.7%로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민의당 제1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당 내부에선 이번 여론조사는 단순 참고자료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최근 최고위원회에서 그 결과를 가지고 얘기한 적이 있다"며 "이정도구나 참고자료일 뿐 판단 기준을 정하고 그러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고위원회 회의 당시 논의도 활발하고 여러 주장도 많았다"고 했다.

현재 정치권에선 한국당과 바른정당간 보수 통합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간 연대 또는 바른정당 자강파와 국민의당간 통합 등 여러 가능성 등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 '김무성계'가 보수통합을 논의중이고, 이에 반대하는 바른정당 유승민, 하태경, 정병국 의원 등 자강파는 중도 보수를 표방하는 국민의당과의 연대쪽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도 민주당 연대파와 바른정당 통합파로 나뉘며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런 움직임 때문에 국민의당 내부 분열 우려론이 제기돼 왔다. 

최근 정치권 안팎에선 국민의당 제2창당위원회가 시·도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의 일괄사퇴를 공식 제안한 것을 두고, 바른정당 자강파와의 통합을 위한 수순 아니냐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양당의 통합, 연대를 위해선 중복되는 지역구에 대한 교통정리가 반드시 선행돼야 하기 때문이다. 

제2창당위원회는 지난 15일 시·도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들을 향해 당의 조직 혁신을 위해 시·도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의 전원 사퇴를 공식 촉구했다. 이에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반발하고 나선 상황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내부 분위기가 그야말로 시끌시끌하다"고 표현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