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학서 현대제철 사장, "4분기 중국법인 흑자전환 자신"

본문내용

[뉴스핌=전민준 기자] 강학서 현대제철 사장이 최근 한·중관계 해빙분위기에 힘입어 중국법인 흑자전환도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 이달부터 정상가동에 들어간 충남 당진의 자동차용 특수강 생산 공장 가동률을 내년 최대 90%까지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강학서 사장은 1일 서울 강남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내진강재 브랜드 런칭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배치와 한중관계 해빙무드에 따른 사업영향에 대해 “3분기 중국법인 5곳중 충칭과 천진이 적자였는데, 4분기부터는 흑자전환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현지 상황을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강학서 현대제철 사장.<사진=현대제철>

앞서 현대제철의 중국 철강가공센터 다섯 곳의 순익은 지난해 상반기 240억원에서 올해 같은 기간 74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철강가공센터는 현대제철의 자동차 강판 해외 판매 자회사로 주로 현대·기아차와 거래한다. 현대제철은 중국 베이징·장쑤·쑤저우·톈진·충칭에 판매 법인을 두고 있다.

현대제철 중국 판매법인의 급격한 실적 악화는 현대차의 중국 내 차 판매량이 대폭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이 본격화하면서 현대차의 올 상반기 중국 판매량은 3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2만대보다 급감했다.

최근 양산체제에 들어간 특수강 판매목표에 대해서 강 사장은 “현재 당진공장 생산능력이 최대 100만 톤인데, 내년에 최대 80만 톤(t)까지 파는 게 목표다”고 전했다.

특수강은 자동차 엔진의 크랭크샤프트 같은 부품이나 건설 중장비 부품 등에 사용되는 소재다.

이 중 자동차용 특수강은 범용제품인 건설ㆍ기계용과 달리 품질 수준이 높고, 까다로운 특징이 있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4년 특수강 시장에 진출한 이후 동부특수강(현 현대종합특수강)을 인수하면서 생산능력을 키우는 한편, 연구개발 인력 대거 충원으로 제품 개발에도 역량을 쏟아 왔다. 자동차용 특수강은 지난 2015년 상반기부터 개발, 최근 상업생산을 시작했다.

인도 철강가공센터 준공시점은 “내후년이 될 것이다”고 답했다. 현대제철은 지난 27일 컨퍼런스콜에서 168억9800만원을 투자, 인도 아난트푸르에 신규 철강가공센터를 설립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아자동차 인도 공장에 들어가는 자동차강판을 공급하기 위한 투자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날 행사에서 지진을 견디는 능력을 강화한 내진용 철강재 브랜드 'H CORE(에이치코어)'를 출시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