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XX 해고해" 윤홍근 BBQ회장, 가맹점 직원에 욕설·막말 구설수

본문내용

[뉴스핌=이에라 기자] 치킨업계 대부로 불리는 윤홍근 BBQ 회장이 가맹점 임직원들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BBQ 본사 및 BBQ 봉은사역점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5월 12일 서울 강남의 BBQ 봉은사역점을 방문했다. 당일 오전 코엑스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가했던 윤 회장은 윤경주 제너시스 대표, 김칠성 부사장(퇴임) 등과 동행했다. 윤경주 대표는 윤홍근 회장의 여동생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홍근 BBQ 회장

올 3월 문을 연 봉은사역점은 카페 형식의 프리미엄 BBQ 매장으로, 복층(1~2층) 구조에 면적이 100여평에 달하는 대형 매장이다. 

오후 1시 20분 경 매장에 도착한 윤 회장은 일행은 바로 2층에 있는 주방을 둘러보려 했지만, 이 과정에서 마찰이 빚어졌다.

봉은사역점 영업 총괄 매니저인 김모씨는 "윤 회장이 방문한 시간은 닭을 손질하는 하루 중 주방이 제일 바쁜 때였다. 주방 직원이 '누구시냐며' 제지하자 윤 회장은 '너 내가 누군지 알아? 비비큐 회장이야'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말했다.

이어 "주방 직원이 계속해서 윤 회장의 출입을 막자 윤 회장은 "이 자식 해고해. 이 매장 폐점시켜"라며 갑질성 막말을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주방에 있던 석모씨도 "어떻게 왔냐는 질문에 윤 회장이 '너 나 누군지 몰라'라며 '이 매장 폐점시켜', '이 XX''라는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매장 직원들이 닭 손질에 바쁜 시간대에 찾아온 윤 회장 일행의 주방 출입을 제지하자, 윤 회장이 다짜고짜 직원들에게 욕설과 막말을 하고, 본사 직원들에게 강제 폐점을 지시했다는 것이 김씨의 주장이다.   

BBQ는 국내에서 가장 최단 기간에 프랜차이즈 1000호점을 달성한 치킨업체다. 미원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윤 회장은 1995년 제너시스BBQ를 설립해 10여년만에 'BBQ 신화'를 일군 프랜차이즈업계의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사건 이후 윤 회장은 간접적으로 가맹점측에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인 5월 말 고위임원이 봉은사역점에가 일련의 불리스러운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으며, 지난 10월 말에도 담당 부장이 봉은사역점을 찾았다. 

이 부장은 "회장님이 순간적으로 화가 나서 한 언행이라며 대신 사과하라는 얘기를 했다"고 김모씨에게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설명) BBQ 봉은사역점은 지난 9일부터 BBQ 윤홍근 회장 갑질과 공정거래법 위반 등에 대해 항의하며 매장 1층에 현수막을 걸었다.

BBQ 봉은사역점은 윤 회장의 갑질 뿐만 아니라 광고분담금, 식자재 공급 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해 왔다.

이 매장은 지난 6월 공정거래위원회에 "본사측이 광고분담금을 자발적으로 냈다는 서명을 강제로 하게 했다"는 내용의 신고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달 초에는 윤 회장의 갑질과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서도 신고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특정인의 고소 여부는 신상이 드러나는 것이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다양한 신고인으로부터 제기된 BBQ에 대한 법 위반 사항을 들여다보고 조사하고 있는 것은 맞다"고 밝혔다. 

이번주 초에는 공정거래법위반 등의 혐의로 BBQ를 형사 고소할 예정이다.

봉은사역점은 BBQ 본사가 유통기한이 임박한 생닭을 늦장 공급하고, 공급한 생닭도 중량이 미달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BBQ 봉은사역점은 폐점을 위해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김씨 측은 "폐점하지 않고 영업을 계속하면서 이러한 점을 주장하면 BBQ나 그 누구도 관심갖지 않을 것"이라면서 "손실을 감수하고 폐점을 하는 것은 불공정거래 행위를 적극적으로 바로 잡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BBQ 본사측은 "윤 회장이 격려 차원에서 봉은사역점을 방문한 것은 맞지만, 막말을 한 적도, 막말에 대해 (간접)사과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광고 분담금, 유통기한 등 불공정거래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 4월 물류회사를 bhc에서 타사로 교체한 이후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하는 시행착오가 있었던 점을 인지한다"며 "타 매장에서도 이런 사항이 발생한 점을 알고 있어, 원하는 경우 모두 환불 조치해줬다"고 해명했다. 

이어 "체반(지방을 다빼고 정리하는)작업을 다 거친 신선육의 중량은 10호 닭의 중량(950g~1050g)에 못 미치는 800g 정도일 수 있다"며 "본사 교육 과정에서 이러한 점을 미리 다 공지했고, 만약 중량에서도 문제가 생기면 가맹점주가 원할 경우 환불 조치를 다 해줬다"고 덧붙였다. 

BBQ 본사는 지난 11일과 12일 봉은사역점 가맹점을 찾은데 이어 13일에도 사태해결을 위한 대화를 시도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