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신발만 바꿨는데 10타↓...스마트 골프화 '아이오핏'

본문내용

[뉴스핌=김겨레 기자] "대중을 겨냥한 제품은 이미 많이 나와있고, 세상에 없었던 제품은 시장 자체가 형성돼있지 않아요. 스타트업은 그 중간을 찾아야 하는데 쉽지 않죠"

최근 스마트골프화 '아이오핏'을 출시한 솔티드벤처 조형진 대표의 말이다. 나이키와 언더아머 같은 글로벌 스포츠의류 브랜드가 스마트 런닝화를 출시하는 상황에서 조 대표는 골프화라는 틈새시장을 파고들었다.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은 구매력을 가진 계층인데다, 실력 향상에 대한 욕구도 높다는 점에서 차별화된 제품으로 충분히 승부 가능하다고 봤다.

썸네일 이미지
조형진 솔티드벤처 대표 <사진=솔티드벤처>

아이오핏은 신발 밑창에 압력과 가속도 등을 감지하는 센서를 내장해 무게중심을 측정한다. 신발 밑창 전체가 감압모듈이라고 볼 수 있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확인해 골프 스윙 자세를 바로잡을 수 있다. 아이오핏(IoFit)이라는 이름도 사물인터넷을 뜻하는 'IoT'와 피트니스(Fitness)를 결합한 단어다. 

기존 스포츠브랜드에서 만든 스마트운동화는 얼마동안 몇걸음을 뛰었는지 활동량을 기록하는 수준이다. 아이오핏은 한걸음 더 나아가 스윙 단계에 따라 양발의 무게중심과 지지력이 어떻게 변하는지까지 보여준다. 사용자는 아이오핏을 통해 자신의 과거 영상이나 프로 선수의 데이터까지 비교하며 학습할 수 있다. 

조 대표는 "스마트신발 자체는 시장에 나와있지만, 자세를 교정할 수 있는 스마트골프화는 아이오핏이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솔티트벤처는 웨어러블 의류 가운데 스마트신발이 가장 먼저 대중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IT기기를 몸에 직접 걸치려면 거추장스럽지 않아야 하는데, 신발은 그런점에서 거부감이 덜하기 때문이다.

웨어러블 시대가 왔을 때 스마트신발을 가장 잘 만드는 회사가 되는 것이 솔티드벤처의 목표다. 향후 일반 피트니스용 운동화와 아동용 스마트신발도 출시할 계획이다. 

아이오핏은 올 초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에서 혁신상을 받았고 10시간만에 킥스타트 펀딩 목표금액인 3만달러를 유치했다. '아식스' 운동화를 생산하던 인도네시아 업체 '성담'과 협업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내년에는 스포츠브랜드와 함께 스마트운동화를 출시할 예정이다. 

솔티드벤처는 삼성전자 사내벤처 C랩 스핀오프(분사) 1기 스타트업이기도 하다. 조형진 대표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에서 공정을 설계하던 사원이었다.

삼성전자에서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에서 스마트깔창을 연구했다. 팀원 중 한 명이 `척추측만증`이 있어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제품을 고안한 것이 계기가 됐다. 솔티드벤처는 2015년 8월 삼성전자가 스핀오프제도를 처음 도입했을 때 독립했다. 

조 대표는 "인사 관리부터 연구개발(R&D)비용까지 예전에는 회사 차원에서 관리해주던 모든 것들을 알아서 해야하니 힘든 점이 많아 섣불리 추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인생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