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갑질] 교촌·bhc에 밀린 ‘치킨 명가’

본문내용

[뉴스핌=박효주 기자] 윤홍근 제너시스 비비큐(BBQ) 회장의 갑질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새삼 비비큐치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4일 공정거래위원회 제출한 가맹사업 정보공개서에 따르면 비비큐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에 매장 1512곳(가맹점 1490개·직영 22개)을 운영 중이다. 매출액 기준 1위인 교촌치킨(1017개)와 2위인 bhc(1395개) 보다 많다.  

비비큐의 매출액은 지난해 기준 2198억5300만원으로, 교촌치킨(2911억3400만원)·bhc(2326억원)에 이어 3위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제너시스BBQ>

치킨명가 비비큐가 교촌치킨, bhc 등에 순위가 밀리며 자존심을 구기게 된 배경으로 최근 몇 년간 잇단 구설에 오르면서 브랜드 이미지가 하락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3월 허위 정보로 가맹점주를 모집한 비비큐에 시정명령 명령을 내린 바 있다. 당시 공정위는 비비큐 본사가 ‘비비큐 프리미엄카페’ 가맹점을 모집하면서 모든 가맹점에 대해 총 투자금액의 연 5%를 최저수익으로 보장해주는 것처럼 허위·기만 광고를 한 것으로 판단했다.

같은 해 11월 비비큐는 또 다시 공정위에 정보공개서에 가맹점 수를 부풀린 혐의로 적발되기도 했다. 이는 시정명령을 받은 지 불과 8개월 여 만이다. 당시 비비큐는 정보공개서 등록이 취소됐고 한 달 여간 신규 가맹점 모집을 할 수 없었다.

올 들어서도 비비큐에 대한 논란은 끊이질 않았다. 기습 가격 인상을 두 차례 시도했다 정부의 불호령에 동결하기로 결정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한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치킨업계 선두 업체였던 BBQ가 최근 일련의 사태로 부정적인 이미지가 갈수록 더해져 소비자와 가맹점에서 신뢰를 잃고 있다"면서 "이러한 행보는 본사 매출 뿐아니라 가맹점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만큼 자정 노력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박효주 기자 (hj0308@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