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유해성 반박 "시중 담배보다 90%↓"

본문내용

[뉴스핌=박미리 기자] 한국필립모리스가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썸네일 이미지
미카엘 프란존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 의학 담당 수석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즈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의 유해성과 관련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14일 한국필립모리스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이코스 증기에 들어있는 유해물질이 한국에서 판매되는 일반 담배보다 90%나 적다는 자체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카엘 프란존 필립모리스 의학 담당 수석은 "국제기관이 정한 58가지 유해물질을 측정한 결과, 아이코스는 연구용 표준담배에 비해 유해물질이 평균 90% 적었다"고 말했다.

그는 ▲흡연자 ▲일반담배로 흡연하다 금연한 자 ▲일반담배로 흡연하다 아이코스로 전환한 자 등 세그룹으로 나눠 임상연구를 실시했다.

미카엘 프란존 수석은 실험 결과 "아이코스 발암물질 수치가 거의 금연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았다"며 "아이코스는 일반 담배보다 가열온도가 낮아 태운 뒤 나오는 유해물질이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 출시 후 한차례 자체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아이코스와의 비교대상인 표준담배가 고타르 제품이라는 점에서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자, 이번 결과를 통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미카엘 프란존 수석은 "한국에서 판매되는 담배는 타르와 니코틴 양이 낮은 편에 속하지만 니코틴은 함량이 낮을수록 흡연을 더 많이 하는 행태가 있어 유사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영국 임상보건연구원과 공중보건국도 전자담배는 흡연보다 95% 덜 유해하다고 공식 발표했고 미국 FDA도 비연소 담배제품을 위험성이 낮은 대체제품으로서의 잠재적 혜택으로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직접 흡연자를 비롯해 간접 흡연자들 사이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지적이 잇따르자, 지난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검사에 착수했다. 연내 결과 발표가 목표다.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