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투자자들 '마리화나 홀릭'…톱픽은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14일 오후 3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북미 투자자들 사이에서 마리화나 산업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고조되며 관련 기업들이 벌써부터 심상치 않은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다.

그간 규제 장벽에 가로막혀 의료용 및 오락용 마리화나 관련 산업은 이제 막 첫 걸음을 뗀 수준인데, 내년 7월 캐나다에서 오락용 마리화나 사용이 합법화될 예정이어서 이를 계기로 관련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다.

◆ 캐나다 '마리화나株' 고공행진

전 세계에서 소비자 제품으로 대마초를 허용하는 나라는 아직까지 우루과이가 유일하며, 미국에서는 8개 주가 오락용 대마초를 허용하고 있다.

캐나다는 지난 2001년부터 의료용 대마초 사용을 일부 허용한 바 있는데 이번에 도입되는 새 법은 캐나다 전역에서 적은 양의 대마초 소지를 허용하고 대마초 재배 및 매매와 관련한 규정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 전문업체 캐너코드 제뉴이티는 오는 2021년까지 오락용 마리화나 시장 매출은 연 60억캐나다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썸네일 이미지
오로라 주가 추이 <출처=블룸버그>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관련 기업 주가는 이미 두드러진 오름세를 연출 중이다.

13일(현지시각) 캐나다 증시에서는 의료용 마리화나 재배 기업인 오로라(Aurora) 주가가 29% 폭등했고, 세계 최대 마리화나 재배사인 캐노피그로스(Canopy Growth)는 2% 뛰었다. 또 다른 재배업체인 아프리아(Aphria)는 7.5%가 급등했다.

캐나다 연방 자유당 정부의 마리화나 합법화 추진 담당자인 빌 블레어 연방의원이 마리화나 1g당 1캐나다달러의 마리화나 목적세에 GST를 추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는 소식이 나온 뒤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수직 상승했다.

◆ 대박 예감 ‘톱픽’은?

투자전문매체 인베스터플레이스닷컴은 마리화나 관련 산업이 앞으로 거대 시장이 될 것이 분명하다며, 7개 톱픽을 제시했다.

주류업체 컨스털레이션 브랜즈(Constellation Brands)는 지난달 말 캐노피 그로스 지분 9.9%를 보유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 받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아프리아 마리화나 재배시설 <출처=블룸버그>

롭 샌즈 컨스털레이션 브랜즈 회장은 “캐노피 그로스는 앞으로 중요한 소비자 카테고리가 될 마리화나 시장의 법적, 규제적, 경제적 지형을 이해하는 훌륭한 경영진을 두고 있다”며 새로운 소비 트랜드를 미리 알아본 자사 전략이 성공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미국 바이오벤처기업 스코츠 미라클-그로(Scotts Miracle-Gro)는 지난 1998년 인수한 오가닉 재배 토양 제공업체 어스그로(Earthgro)와 2015년 매입한 수경재배 관련 업체 제너럴 하이드로포닉스(General Hydroponics)로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

LED 조명시장 강자인 미국의 크리(CREE)는 미국의 마리화나의 3분의 1이 실내에서 재배된다는 점과 맞물려 LED 조명 수요 증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됐다.

이밖에 경구용 칸나비디올 제제인 에피디오렉스(Epidiolex)를 제조하는 영국의 GW 파마슈티컬과 캐노피 그로스, 아프리아, 의료용 마리화나 산업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호라이즌스 마리화나 라이프 사이언스 인덱스 ETF(Horizons Marijuana Life Sciences Index ETF)가 톱픽으로 이름을 올렸다.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