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7일 북한에 특사 파견… 미국과 대화 촉구할까

본문내용

[뉴스핌= 이홍규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7일 북한으로 특사를 파견하기로 했다고 신화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특사로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 쑹타오 부장은 북한 관료들에게 지난달 제 19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내용에 관해 브리핑한다.

블룸버그통신은 특사 파견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방문 이후 이뤄진 점에 주목, 당 대회 후 중국이 우방에 관련 내용을 설명하는 것은 관례적인 일이지만 이번 시점에는 북한에 전달할 어떠한 메시지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중국의 움직임을 관심있게 보도하면서, "당 대회 보고 때문이라는 명목을 앞세웠지만, 핵 미사일 개발 자제를 요구하고 미국과 대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007년과 2012년에 당 대회 직후 사회주의 동맹국인 북한과 베트남 그리고 라오스 등의 국가에 특사를 파견하고 당 대회 결과를 전달했지만, 올해는 10월말에 베트남과 라오스에 특사를 보내고 북한은 파견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이 자극을 주는 것을 피하기 위해 아시아 순방 일정이 끝나기를 기다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풀이했다.

썸네일 이미지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 <사진=신화통신/뉴시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