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박용만 "근로시간 단축 연내 결정 내주길"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7일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근로시간 단축은 중소기업 연착륙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 규모와 형편에 맞게 탄력적으로 적용해야 한다"며 "재계 호소가 치우친 의견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사진=이형석 기자>

박 회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과 환노위 간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회가 이대로 흘러간다면 기업의 절박한 사정을 외면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 금액 적용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고 근로기준법 대법원 판결이 곧 난다"며 "(그런데도) 근로기준법이 (국회에서) 일부 의견차로 지연되고 있어 답답한 마음에 국회를 찾았다"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저소득 근로자를 좀 더 배려하고 OECD 국가 중 2번째 장시간 근로를 개선한다는데 공감했다"면서도 "다만 정책 취지에 맞게 탄력적으로 해달라고 수차례 입법부에 호소 드린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환노위에서) 좀 더 논의해 의사결정 원칙에 따라 연내 결정을 꼭 내려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위원장은 "박 회장을 몇 번 만나 재계 이야기도 들었다. 국회도 함께 많은 시간 논의하고 지난번에 어렵게 3당 간의 합의안을 도출했다"면서도 "상임위 내 이견이 해소되지 읺아 지난 번에 3당 합의안이 통과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들로서도 최저임금 문제나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서 재계의 어려움이 있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보완적 경로를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대부분의 의원들이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홍 위원장은 "지난 번에도 이견이 있지만 합의안을 도출했는데 저희들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견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