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국 방문으로 한국 외교 시급한 숙제 마쳤다"

본문내용

[뉴스핌=정경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중국 방문 결과에 대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자들과 우의와 신뢰를 돈독히 하고, 중국 국민의 마음을 얻는 내실 있는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세종실에서 제54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번 중국 방문은 한·중 관계의 전면적인 정상화를 위한 기틀을 확고히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중국 방문은 무엇보다 우리 외교의 시급한 숙제를 마쳤다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양국은 경제·무역 채널의 전면 재가동을 포함해 정치, 안보 등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정상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진핑 주석과의 핫라인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양국 관계는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외부 요인에 흔들리지 않는 견고하고 성숙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4대 원칙에 합의한 것도 큰 성과다. 앞으로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구체적 사업에 있어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실질적인 합의가 많이 이뤄졌다"며 "국민들이 이번 방문의 성과를 하루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신속히 추진하고, 각 부문의 성과를 적극 홍보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21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중국 국빈 방문을 끝으로 올해 정상 외교를 마무리했다"며 "취임 후 7개월 중 한 달 가량 외국을 순방해 7개국을 방문하고, 유엔총회, G20,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3 등 여러 다자회의에 참가했으며, 정상회담만 총 40여 회 가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정부 출범 때 물려받은 외교 공백을 메우고, 무너지거나 헝클어진 외교 관계를 복원하는 등 시급한 과제들을 어느 정도 해결했다고 생각한다"며 "한반도 주변 4국과의 관계를 정상적으로 복원하고,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통해 외교 지평을 유라시아와 아세안까지 넓혀 우리 정부의 국정목표인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협력 토대를 더욱 내실 있게 다진 것은 큰 수확"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여러 다자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평화 원칙, 사람 중심 경제와 같은 실질적 대안을 제시하고, 국제사회의 공감과 지지를 끌어냈다"면서 "앞으로도 국익과 국민을 우리 외교의 최고 가치로 삼아 실사구시의 실용 외교를 펼쳐나가고자 한다. 우리의 안보와 평화를 이끌고 경제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는 외교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국익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민의 눈높이에서 외교의 방향을 정하고, 국민 안전과 권익을 보호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외교부뿐만 아니라 정부 각 부처가 합심해 우리 외교가 한 단계 더 도약하도록 힘을 모아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소방기본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 등 법률공포안 46건과 '개인영상정보의 보호 등에 관한 법률안' 등 법률안 3건,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대통령령안 20건 등이 심의·의결됐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