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CES 2018] LG전자, 더 똑똑해진 인공지능 제품 공개

기사등록 :2018-01-08 10:00

인공지능 더해진 프리미엄 TV 라인업도 선보여
혁신적 IT기기 및 차세대 자동차 부품 등도 관심

[뉴스핌=김지나 기자] LG전자는 9일부터 12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8'에서 인공지능을 탑재한 제품과 서비스를 공개한다. 프리미엄 TV 라인업에도 인공지능을 추가해 선보인다.

◆ 인공지능 선도기업 이미지 강조

8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제품을 선보인다. 전시되는 제품은 인공지능 가전, 올레드TV, 프리미어 가전 'LG시그니처' 등이다.

전시관 입구에는 현장에 맞춰 구부릴수 있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46대를 이용해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구성했다.

'CES 2018'에 전시된 LG전자 가전제품 <사진=LG전자>

인공지능 전시존 'LG 싱큐(ThinQ) 존'은 LG전자 전체 부스 면적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여러 전시 존 가운데 가장 넓다. LG전자는 이번 CES를 통해 인공지능 선도기업 이미지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LG싱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 및 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다. LG전자는 LG싱큐존에 거실, 주방, 세탁실 등 소비자가 실제 생활하는 공간을 연출하고,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뿐 아니라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들을 전시했다.

LG 씽큐 존에서는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하는 일상 생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실제로 생활을 시연한다. 또 서빙로봇 ,포터로봇, 쇼핑카트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 포트폴리오를 전시해 집안일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이어지는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한다.

◆ 더 똑똑해진 프리미엄 TV 공개

인공지능이 더해진 프리미엄 TV 라인업도 공개된다.

사용자는 LG 씽큐 TV를 통해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으로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그동안 사용자는 TV 기능이나 설정을 변경할 때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 복잡한 단계를 거쳐야 했다. LG 씽큐 TV는 매직리모컨의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게임에 연결해줘"라고 말하기만 하면 알아서 '외부입력' 설정을 'HDMI'로 변경해 게임기와 연결해준다.

올해 출시하는 '올레드 TV' 주요 모델에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를 장착해 보다 완벽해진 올레드 화질을 제공한다. '알파9'는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성능을 더욱 향상시켜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화질을 구현한다.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더한 '슈퍼울트라HD TV'도 선보였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울트라HD TV는 약 1나노미터 크기의 극미세 분자가 색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사진= 현지시간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LG전자 모델들이 LG 씽큐 존에서 인공지능 가전들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는 'LG시그니처' 전시존을 명품 갤러리처럼 조성해 초프리미엄 이미지를 명확히 전달할 계획이다.

◆ 고성능 IT기기·스마트폰, 차세대 자동차 부품

이밖에 혁신적인 IT기기와 스마트폰 공개도 잇따른다. LG전자는 사운드바, 포터블 스피커, AI 스피커 등 오디오 제품군을 선보인다.

신제품 주요 모델에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와 공동 개발한 고음질 음향 기술을 탑재했다.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체험 중심의 드림 뷰'로 VR를 가볍고 편안하게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 LG전자는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대상으로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부스도 마련했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매년 CES에서 자동차 부품 관련 비공개 부스를 %A을 대상으로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부스도 마련했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매년 CES에서 자동차 부품 관련 비공개 부스를 마련해왔다.

 

[뉴스핌 Newspim] 김지나 기자(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