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기지 않은 라면이 대세"…비유탕면 32% 성장

2105년부터 비유탕면 매년 두 자릿수 신장
풀무원·농심·삼양 등 관련 제품 선보여

본문내용

[뉴스핌=장봄이 기자]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이 지난해 3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라면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지 이목이 쏠린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비유탕 봉지라면은 지난 2015년 629억원을 기록한 이후,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11월까지 약 88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2% 성장했다. 12월 매출까지 포함하면 1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라면 제조사들은 차별화된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풀무원식품은 2016년 육개장칼국수(육칼)를 출시하며 인기를 모았다. 출시 6개월 만에 2000만개를 판매, 국내 봉지라면 매출 톱10 안에 진입했다.

이후 풀무원은 브랜드명을 '자연은 맛있다'에서 '생면식감'으로 리뉴얼하고, 비유탕면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최근엔 일본식 라멘인 ‘생면식감 돈코츠라멘’을 출시했다.

다른 제조사들도 비유탕면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농심은 2016년 말 '얼큰장칼국수'를, 삼양식품은 지난해 '파듬뿍육개장'을 선보였다. 

업계에서도 비유탕면 트렌드에 주목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풀무원과 함께 '비유탕면 특설 매대'를 기획했다. 오는 13일부터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 특설 매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풀무원식품 건면사업부 박준경 PM(Product Manager)은 "그 동안 국내 라면은 빨간국물, 하얀국물 등 스프 개발이 관건이었지만, 2015년 굵은 면발의 중화풍 라면이 인기를 끌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면의 식감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홈플러스 비유탕면 특설 매대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