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가상화폐 규제.."혼란만 가중" vs "거래소 폐쇄해야"

정부 정책 혼선에 비난 여론 거세
"시장 이해 부족..해외로 가면 그만"
"한탕주의 만연" 경계 목소리도

본문내용

[뉴스핌=김범준 기자] 최근 정부가 '비트코인(Bitcoin)'으로 대표되는 가상화폐(암호화폐)를 두고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혼란과 불만은 가중되는 모습이다. 

썸네일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투자자 조모(35·직장인)씨는 "정부가 신중하지 못한 모습으로 거래소는 급락·등이 이어지며 말 그대로 '카오스'다"라면서 "정부가 일부러 시세조작을 하는 건 아닌가 하는 괜한 의심이 들기도 한다"고 비난했다.

다른 투자자 최모(31·직장인)씨는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이 정도 반응도 예상하지 못한 '아마추어'가 아닌가"라고 거들었다.

비판은 비(非)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이어졌다.

김모(26·대학생)씨는 "주변에 (코인 거래를) 하는 친구와 후배들이 꽤 있다"며 "애초부터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할 수 없다고 보는 이들도 많고, 설사 폐쇄되면 외국 거래소로 넘어가면 그만이라는 의견이 많더라"고 전했다.

다른 비투자자 정모(29·취업준비생)씨는 "위험한 건 주식이 더 위험하고, 나쁜 건 부동산 투기가 더 나쁘다"라면서 "기존 투자 방식에 익숙해져 있는 중장년층이 그저 암호화폐에 거부감을 가지거나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그저 '나쁘다'고 치부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반대로 '가상화폐 신드롬'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취업준비생 이모(28)씨는 "블록체인(Block chain) 기술 발전과 코인이 상관 없으면 폐쇄해도 무방할 것"이라면서 정부의 기조에 찬성표를 던졌다.

다른 취업준비생 박모(여·26)씨는 "취업난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인해 청년들 사이에서 '한탕주의'가 만연한 것 같다"며 "마치 '광기'에 빠진 '도박판' 같다"고 비판했다.

현명한 중재자로서의 정부 역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다.

직장인 신모(33)씨는 "이해당사자가 아니라 크게 상관은 없지만, 정부가 제도화 편입 등 충분한 정책적 검토 없이 섣부르게 '거래소 폐쇄'까지 언급하는 것은 불만과 불안만 증폭시킨다"면서 "투자 시장으로서의 인정이든 불인정이든, 단호하지만 세심한 정부의 대처가 필요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지난 11일 2030 젊은층 사이에서 일고 있는 '코인 열기'를 사행성 투기로 보고 거래소 폐쇄 등 강력한 규제 도입까지 언급하기도 했다.

투자자들의 거센 반발이 일자 이날 곧바로 청와대가 나서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며 한발 물러섰지만, 비판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이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빗썸 광화문 센터에 투자자들이 상담을 받기위해 들어서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