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부부처와 가상화폐 대책 이견 없다" 반박

본문내용

[뉴스핌=노민호 기자] 청와대는 14일 가상화폐와 관련한 정부 대책을 두고 정부와 청와대 간 입장 차이는 없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사진=블룸버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청와대 입장'과 관련, "청와대 입장을 제가 말할 권한은 없다"면서도 "지난해 12월 28일 범정부 합의안을 낸 바 있다. 그 방안에 정부와 청와대 간 이견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28일 '가상화폐 투기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밝힌 바 있다.

대책에는 가상화폐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 거래 실명제 실시, 시세 조종 등 불법행위 구속 수사, 가상계좌 신규 발급 전면 중단 등의 방안이 담겼다. 

[뉴스핌 Newspim] 노민호 기자 (no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