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353일만에 석방 이재용 부회장...축하 선물 받느라 분주한 자택

본문내용

[뉴스핌=김진수 기자]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353일만에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아버지인 이건희 회장을 만난 후 한남동 자택으로 돌아왔다.

이후 이 부회장의 자택에는 꽃다발을 비롯한 케이크 등으로 추정되는 축하 선물들이 수시로 오가는 모습들이 목격됐다.

 

[뉴스핌 Newspim] 김진수 기자 (bestkj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