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아프다"..또 검찰 소환 불응한 이중근 회장 속내는?

구속 후 첫 소환 불응..전에도 '건강' 이유로 수차례 연기요청
고검장 출신 등 호화 변호인단 구성.."시간 벌기일 수도.."

본문내용

[뉴스핌=이보람 기자] 조세포탈과 횡령, 임대주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이 건강문제를 거듭 호소하고 있다. 호화 변호인단 구성 등 검찰조사와 향후 재판에 대응하기 위해 시간을 벌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전날 이 회장에게 구속 후 첫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구치소에 수감된 이 회장은 건강상 사유를 들어 조사 일정을 오늘(8일)로 미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 이미지
수백억원대 회삿돈 횡령과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를 받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지난 6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구속 전에도 병원에 머물렀던 고령의 이 회장이 거듭된 장시간의 검찰 조사와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으로 체력적 한계에 부딪혔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연이틀 10시간 넘게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구속전피의자심문에서 구속수감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15시간 가량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회장이 검찰 소환 직전 평소와 다름없이 외부 활동을 이어갔던 점을 고려하면 변호인 조력을 위해 시간을 벌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한다. 

익명을 요구한 법조계 한 관계자는 "건강 핑계를 대는 것은 피의자가 조사 과정에서 시간을 끌기 위해 쓸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라며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안이 워낙 방대해 변호인들이 이를 파악하고 입장을 정리하는 것만 해도 상당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회장은 검찰이 처음 소환을 통보한 1월 24일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대한노인회 교육총괄본부 발족식에 참석했다.

하지만 닷새 뒤 검찰 소환조사가 예정된 29일에는 건강상 이유로 출석연기신청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튿날인 30일에도 검찰 소환 요구에 불응했다. 이 회장은 같은달 31일 소환 요구 세 번만에 검찰청사에 모습을 나타냈다.

이같은 지적은 이 회장이 검찰 출신의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리면서 더욱 신빙성을 얻는 모양새다.

이 회장은 부영그룹 고문이자 전 고검장 출신의 이준보(법무법인 양헌) 변호사를 비롯해 전 검찰총장 채동욱(법무법인 서평)·전 검사장 강찬우(법무법인 평산) 변호사 등을 선임했다.

뿐만 아니라 대형 법무법인 율촌과 광장에도 일부 업무를 맡긴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 측 관계자는 "어떤 변호인이 선임됐고 어떤 로펌이 사건을 맡고 있는지는 검찰 수사와 아무 상관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검찰은 이 회장을 8일 오후 소환해 이 회장 혐의와 관련된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 회장은 부인 명의 회사를 통해 100억원대 세금을 탈루하고 매제에게 200억원대 퇴직금을 지급하는 등 방식으로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친족 회사에게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협력업체에 압력을 넣은 혐의도 있다.

또 임대주택 분양사업 과정에서 원가를 허위 공개, 1조원대 분양 폭리를 취했다는 임대주택법 위반 혐의도 받는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