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원기찬 사장 유지…첫 女 부사장 탄생

본문내용

[뉴스핌=박미리 기자] 삼성 금융계열사 사장단에서 유일하게 50대인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이 '세대교체' 바람을 깨고 자리를 지켰다. 올해 삼성은 금융계열사 사장을 모두 50대로 교체했다.

썸네일 이미지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는 13일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하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지 않고 2018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로써 원 사장은 기존 임기인 2020년 3월까지 임기를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원 사장은 삼성 금융계열사 사장단 중 유일한 50대라는 점에서 유임이 유력시 돼왔다. 올해 삼성은 생명, 화재, 증권, 자산운용 등 금융계열사에 '50대 사장'을 임명, 세대교체를 꾀했다.

원 사장은 삼성전자 북미총괄 경영지원총괄팀 담당부장, 인사팀 상무·전무, 인사팀장(부사장) 등을 역임한 뒤 2013년 12월부터 삼성카드 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한편 삼성카드의 이번 인사에서는 부사장 1명, 전무 1명, 상무 3명 등 총 5명이 승진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이인재 전무가 승진하면서 '삼성카드 사상 첫 여성 부사장'이 탄생했다. 그가 '삼성카드 사상 첫 여성 전무' 타이틀을 단지 약 4년만이다.

이 부사장은 1963년생으로 동덕여고,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삼성카드에서 정보전략담당, 정보기획담당, 경영혁신실장 등을 거쳐 2015년부터 디지털본부장로 재직해왔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카드업계 경쟁심화,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을 이룬 경영성과를 고려했다"며 "임원으로서의 전문성과 업무역량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임원 승진자 명단이다.

◇ 부사장
▲ 이인재

◇전무
▲박경국

◇상무
▲김경회 ▲전진성 ▲최상웅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