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셀, QLED… 프리미엄 LCD TV 대전 벌어진다

LG전자, '올레드 TV' 대세 속 '슈퍼 울트라HD TV 판매'에도 집중

본문내용

[뉴스핌=양태훈 기자] 세계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올레드(OLED) TV가 대세로 떠올랐다. 지난해 2500달러(한화 약 267만원) 이상 TV 시장에서 점유율 51%를 달성, 전체 TV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액정표시장치(LCD) TV를 압도한 것. 

전문가들은 올레드 TV의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아직은 LCD TV가 전체 TV 시장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당분간 TV 제조사들은 올레드 TV와 LCD TV를 동시에 출시해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을 펼칠 전망이다.

실제 LG전자, 소니 등 전 세계 TV 메이저 제조사들은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제품군을 구축하면서 LCD TV 판매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레드 TV 제품군을 갖추지 않은 삼성전자, TCL 등 제조사는 올해가 매우 중요하다"며 "시장 트렌드가 올레드 TV로 기우는 가운데 QLED TV 등 퀀텀닷 TV로 명예회복에 나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LG전자의 출시한 '2018년 올레드 TV'. <사진=LG전자>

올레드 TV 시장의 포문을 가장 먼저 연 것은 LG전자다. LG전자는 지난 5일 서울 양재 LG전자 서초 R&D센터에서 신제품 출시 발표 간담회를 개최, 2018년형 올레드 TV 제품군을 출시하는 행사를 열었다.

LG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올레드 TV에 무게를 실으면서도, 프리미엄 LCD TV 제품군인 '슈퍼 울트라HD TV'도 공개했다. 또 전략 국가인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슈퍼 울트라HD TV 판매에 집중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LG전자의 슈퍼 울트라HD TV는 극미세 분자(나노셀)를 이용해 색의 파장을 나노(nm, 10억분의 1미터) 단위로 더욱 정교하게 조정, 기존 LCD TV 보다 더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제품이다. 넓은 시야각을 특징으로,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60도 옆에서 볼 때 색상 차이가 거의 없다.

예컨대 거실 한쪽에서 실내 자전거를 타면서 TV를 보거나 소파에 누워서 TV를 볼 때도 TV를 정면에서 보는 것 같은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 출시하는 2018년 슈퍼 울트라HD TV는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한 인공지능(AI) 맞춤 검색부터 AI TV 제어, AI 영상∙사운드 모드 조정 등의 차별화 기능이 적용됐다.

기존의 TV에서는 사용자가 TV에서 검색을 하거나 설정을 변경할 때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 복잡한 단계를 거쳐야 했지만, 슈퍼 울트라HD TV에서는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을 누른 뒤 명령하면 된다. 볼륨과 채널변경, 방송시청 예약, TV 꺼짐 예약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또 사운드바, 블루레이 플레이어, 게임기 등 다른 기기와도 음성명령으로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요가 강좌 틀어줘", "유튜브에서 클래식 틀어줘", "북유럽풍 인테리어 정보 알려줘"라고 말하면 TV가 스스로 프로그램, VOD서비스, 유튜브 등에서 관련 영상을 손쉽게 찾아준다.

LG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에만 적용했던 돌비 애트모스(입체음향) 사운드와 갤러리 모드(디지털액자) 등의 기능도 슈퍼 울트라HD TV에 추가했다.

썸네일 이미지
LG전자의 '2018년 슈퍼 울트라HD TV'. <사진=LG전자>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상의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입체음향 시스템이다. 예를 들어 주인공의 머리위로 비행기가 날아갈 때 소리가 시청자의 머리 위쪽에서 들리도록 해줘 더욱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공간감을 제공한다.

갤러리 모드는 사용자가 TV를 보지 않을 때, TV를 액자처럼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사진이나 그림 등을 TV에서 감상할 수 있어 TV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슈퍼 울트라HD TV는 돌비비전 HDR(할리우드 영상 제작업체들이 가장 많이 채택한 HDR 방식), 테크니컬러 HDR(할리우드의 컬러 마스터링 업체인 테크니컬러가 정한 차세대 HDR 기술), HLG(Hybrid Log-Gamma, 방송 송출용 HDR 규격), HDR 10(표준 HDR 규격) 등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도 완벽하게 지원한다.

HDR(High Dynamic Range,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은 고명암대비 실현기술 중 하나로, 색을 더욱 풍부하게 표현하고 영상의 밝고 어두운 부분을 더욱 세밀하게 표현해 화질을 높이는 기능을 제공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LCD TV인 QLED(큐엘이디) TV 신제품을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 LCD TV의 한계점으로 지적되던 블랙 표현력을 개선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화질을 높이는 기능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뉴스핌 Newspim] 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