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SK이노, 헝가리 전기차배터리 공장 '첫 삽'...국내 '두 배'

기사등록 :2018-03-08 22:00

사업성 고려해 헝가리 코마롬 낙점...43만㎡ 부지 확보
오는 2020년부터 3세대 전기차배터리 생산 예정

[뉴스핌=유수진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유럽 현지에서 전기차배터리를 생산하기 위한 첫 삽을 떴다. 2022년 본격 가동에 들어갈 경우 충남 서산공장(연간 3.9GWh)의 두 배에 달하는 연간 7.5GWh 규모의 국외 생산거점을 확보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 헝가리 전기차배터리 공장 조감도.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8일 오후 2시(현지시간) 헝가리 코마롬(Komárom)에서 전기차배터리 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의 유럽 첫 단독공장으로,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있는 유럽시장 공략의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10여 년 전 전기차배터리 사업을 처음 기획한 이후 기울여 온 노력들이 유럽공장 건설 등으로 결실을 맺고 있다"며 "머지않아 전세계 전기차에 SK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는 날이 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동유럽 다수 국가의 주요지역을 후보지로 검토한 결과, 입지와 경제성 등 사업성이 가장 뛰어난 헝가리 코마롬을 최종 사업지로 결정했다. 이로써 첫 유럽 전기차배터리 공장이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북서쪽으로 약 110㎞ 떨어진 코마롬-에스테르곰주(州)에 위치하게 됐다.

회사는 '선(先)수주, 후(後)증설' 전략에 따라 유럽 완성차업체와 체결한 장기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코마롬 현지에 축구장 약 60곳이 들어설 수 있는 43만㎡(약 13만평)의 부지를 확보했다. 향후 2022년까지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총 8402억원을 분할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본격적인 양산과 공급은 오는 2020년 초부터 가능할 전망이다. 내년 하반기 공장을 준공한 후,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야하기 때문이다. 모든 생산라인이 완공되는 2022년에는 연간 7.5GWh 규모의 전기차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 공장에서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0km에 이르는 3세대 전기차배터리가 생산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이번 기공식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키울 수 있게 돼 사업 확장에 있어 중요한 의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시야르토 피테르 헝가리 외교부장관 등 헝가리정부 관계자와 최규식 주헝가리대사 등 한국 정부인사, 최재원 부회장, 김준 사장, 윤예선 배터리사업 대표 등 SK 경영진, 고객사와 협력사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뉴스핌 Newspim] 유수진 기자 (uss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