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의혹' 폭로女 오해 여성..최초 유포자 고소

경찰에 고소장.."개인정보 유출로 명예훼손 등 피해"
"프레시안 기자와 친하다"...일부 네티즌 섣부른 추측 발단
'안희정 성폭행 의혹' 폭로한 김지은씨, 2차 피해 받고 있어

본문내용

[뉴스핌=황선중 기자] '정봉주 성추행 의혹'을 폭로했다고 오해를 받은 한 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여성 A씨는 개인정보 유출 탓에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그림=게티이미지뱅크>

13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정 전 의원의 성추행 피해자로 잘못 지목돼 신상털이를 당했다"며 정보통신망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최초 유포자를 12일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온라인에서 누군가가 나를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여성으로 지목했고, 사진과 학력 등 개인정보를 공개했다"며 해당 화면을 캡처해 경찰에 증거물로 제출했다.

A씨는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지만, 정 전 의원 의혹을 처음 보도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 기자와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성추행 의혹 폭로자로 지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고, A씨가 제출한 증거물을 토대로 최초 유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황선중 기자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