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주차장·공동현관에도 사물인터넷 '스마트홈' 적용

부동산 개발사 엠디엠플러스와 업무협약
광교 더샵 레이크시티 단지에 첫 적용

본문내용

[ 뉴스핌=성상우 기자 ]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홈 서비스가 집안 뿐만 아니라 집밖 공용공간까지 확장·적용될 전망이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부동산 개발회사 엠디엠플러스(대표 구명완)와 업무협약을 맺고, 엠디엠플러스가 분양하는 주거상품에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단독 공급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세대내 스마트홈과 단지 내 공용 공간에 인공지능기반 IoT 기술을 접목하기로 합의했다. 첫 적용 단지는 오는 15일 분양하는 '광교 더샵 레이크시티'다.

광교 더샵 레이크시티 단지에선 세대 내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와 더불어 ▲주차관제 ▲CCTV ▲무인택배 ▲공동현관 등 주요 기능을 통합앱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 측은 "입주민들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에너지 절감 및 공용시설 가동률 제고 등 관리 효율성 증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양사는 SK텔레콤의 IoT 솔루션을 기반으로 입주민들의 실제 스마트홈 사용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 향후 주거공간과 인프라 설계 최적화 및 지속적인 사후지원을 통해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스마트홈 솔루션과 관련된 홈네트워크 및 주차관제, 무인택배 등으로 사업 모델을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허일규 SK텔레콤 사물인터넷·데이터 사업부장은 "국내 1위 부동산개발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커뮤니티 단위로 IoT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되면 스마트시티 시대를 위한 의미 있는 서비스들을 다양하게 선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SK텔레콤, 부동산개발사 엠디엠플러스와 업무협약 <사진=SK텔레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