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러시아 인구 감소 심각…푸틴 경제 공약 빨간불"

기사등록 :2018-04-05 16:46

[뉴스핌= 이홍규 기자] 러시아 인구가 또다시 줄어들면서 러시아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5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최근 대선에서 4선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경제 공약에도 빨간불이 켜졌다는 설명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1억4400만명에 육박했던 러시아 인구가 다시 줄고 있다.

<자료=블룸버그통신>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으로 최근 230만명이 추가됐으나 2032년까지 주요 가임 연령 여성의 숫자가 28%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인구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유엔에 따르면 중앙아시아 이민자 유입이나 출생률 급증이 없다면 2050년까지 러시아 인구는 1억1900만명까지 급감할 것으로 전망됐다.

소련(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인 1990년대 러시아는 경기 침체 등으로 남성 평균 수명이 6년 감소하는 현상을 겪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대선 이전에 실시된 국정 연설에서 자신의 치적을 홍보하면서 "그동안 65세에 불과했던 평균수명이 73세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지난 푸틴의 집권기 동안 러시아 인구도 늘어났다.

그러나 러시아의 세대 불균형 현상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러시아의 출생률은 11% 감소했다.

통신은 출산율 감소는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고, 유럽의 일부 전 공산 국가의 경우 더 큰 규모의 인구 감소를 겪지만, 어느 주요 국가도 세대 불균형 만큼은 러시아에 필적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인구통계자료에 따르면 러시아는 55~59세 인구가 15~19세 인구보다 70% 많다. 일본 그 차이가 약 30%, 미국과 영국은 10% 미만이다

이러한 현상이 계속되면 청년 고용이 악화될뿐 아니라 의료와 교육, 치안 유지, 대중 교통 등 모든 분야서 효율성을 개선하려는 러시아 정부 노력은 복잡하게 꼬일 수밖에 없다.

안탈 인터내셔널 리쿠르트먼트 에이전시의 뤼크 존스 커머셜 디렉터는 "많은 회사가 밀레니얼(1980년대에서 2000년대 사이에 태어난 세대)를 고용하고 싶지만, 충분치 않다"며 "러시아의 취업 상황은 좋아지기 전에 훨씬 더 나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의회 연설에서 푸틴 대통령은 자신의 네 번째 임기 동안의 여러 인구·경제적 목표를 내세웠다.

러시아를 5대 경제 대국으로 끌어올리는 한편, 빈곤층의 숫자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포부다.

하지만 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어떻게 이같은 목표를 달성할 계획인지에 대해선 분명하게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