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코노믹포럼] 대북 전문가 한자리 “평화로 코리아프리미엄 만들자”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2018 서울이코노믹포럼’ 개최
‘북핵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달러는?’ 주제 전문가 제언

본문내용

[뉴스핌=정광연 기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대북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으로 새로운 국가 도약을 위한 ‘코리아프리미엄’을 추구해야 한다는 제언이다.

뉴스핌은 10일 창간 15주년을 기념해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북핵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달러는?’을 주제로 ‘2018 제7회 서울이코노믹포럼’을 개최했다.

민병복 뉴스핌 대표는 “북한 핵과 미사일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았던 한반도는 이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며 “북핵이라는 코리아디스카운드를 안고 갈지 아니면 한반도 평화체제한 코리아프리미엄으로 전화시킬 것이지 고비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윌리엄 페리 미국 전 국방장관과 이종석·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고유환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등 대북 전문가들과 정세균 국회의장, 심재권 국회 외통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 원유철 자유한국당 전 대북 평화해법을 모색중인 주요 인사들이 대거 한 자리에 모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썸네일 이미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7회 서울이코노믹포럼'을 앞두고 내빈들이 티 타임을 갖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페리 전 국방장관은 “북한과 핵 협상을 할 때는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며 “북한과 협상 중 가이드 원칙은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대로 북한을 대해야 한다’라는 점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서 어떤 대화를 나누고 결과를 도출하느냐에 따라 한반도 평화 무드가 결정될 것”이라며 “두번의 정상회담이 연달이 열린다는 건 분단 73년만에 한반도 대결구조를 해소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고 말했다.

뉴스핌 포럼을 찾은 참가객들도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대북 평화 해법에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무엇보다 대북 문제가 한반도 평화는 물론 국내 경기와 글로벌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라는 점에서 정부과 관련 국가, 전문가들이 국민과의 소통속에서 다양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포럼을 찾은 제계 관계자는 “지금처럼 대북 관계에 전 국민적인 시선이 쏠린 건 정말 오랜만이다”며 “평화를 기반으로 국가적 도약을 도모할 수 있는 대북 해법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뉴스핌은 이날 창간 15주년을 맞아 뉴스통신사 전환을 공식 선언한다. 포럼이 끝난 후 오후 5시 비전선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썸네일 이미지
2018 제7회 서울이코노믹포럼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원유철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정세균 국회의장,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민병복 뉴스핌 대표, 심재권 국회 외통위원장,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윤대 전 KB금융지주 회장. (뒷줄 왼쪽부터) 최헌규 뉴스핌 중국본부장, 이석중 뉴스핌 에디터, 고유환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 신현태 뉴스핌 부사장, 한진현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 이영태 뉴스핌 국제외교담당 부국장(에디터), 황남준 뉴스핌 논설실장.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