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김경수 의원, "댓글공작 배후 보도, 허위사실 유포"

14일 국회서 긴급기자회견 열고 댓글공작 배후설 반박
"지난 대선 때 접촉해 와..무리한 요구 거부하자 반감 품어"
"수백건의 문자 주고받았다는 보도, 악의적..법적 대응할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사에 출마하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조작 과정에 관여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1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다"며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13일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인터넷 댓글의 공감클릭 및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3명이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 댓글에 614개 아이디를 활용해 단번에 '공감' 클릭을 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이 공감클릭 수를 조작한 댓글은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 "국민들이 뿔났다. 땀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냐" 등의 내용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보수 진영이 올린 댓글처럼 보이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오후 TV조선은 이들의 배후에 김 의원이 있으며 김 의원과 이들이 수 백건의 문자 메세지를 주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사진=뉴스핌 DB>

다음은 김경수 의원의 입장문 전문이다.

대단히 유감스럽습니다.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합니다.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입니다.

이번 사건은 그 불법에 대한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심각한 불법 행위의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의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입니다.

특히,‘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그럼 우선 제가 진행상황에 대해 간략히 설명을 드리고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 왔습니다.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에 한명입니다.

당시에는 누구라도 문 후보를 돕겠다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선거 때는 통상적으로 자주 있은 일입니다. 그 뒤에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습니다.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은 무리한 요구를 해왔습니다.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끝난 일이었습니다.

이번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습니다. 그런데도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입니다.

허위정보의 출처와 유통 경로, 무책임한 보도과정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