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여야 "마녀사냥" vs "강제 수사 특검"

민주 "근거 없는 '카더라 통신' 정쟁 비화, 심각한 우려"
한국 "검찰 강제 수사 전환, 김 의원 수사 적극 협조해야"
바른미래 "특검 불가피…한치 의문도 남김 없이 밝혀야"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현정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 대해 정치권 공방이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여당은 공세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는 반면 야당은 강제 수사 특검을 거론하며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5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근거 없는 '카더라 통신'이 정쟁으로 비화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댓글 사건 관련 김 의원이 마치 배후인 것처럼 호도하는 정치권과 언론 보도의 행태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대통령 선거 기간 중 수백, 수천의 사람들이 캠프를 오고 가며 이른바 핵심 인물한테는 불나방처럼 모이는 것이 당연지사"라며 "그 중에는 의도를 갖고 접근하는 사람도 있으며 이번 사건 역시 그런 경우"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더욱이 명확한 근거나 증거도 없이 마치 마녀사냥 하듯 몰아가는 행태는 정치권의 구악으로 마땅히 사라져야 한다"며 "일부 야당과 특정 언론이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피의자들의 일방적인 주장과 출처 불명의 수사 정보를 짜깁기 해 마타도어를 하는 것은 심각한 마녀사냥"이라고 지적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핌 DB>

그는 "특히 근거도 없는 확인되지 않는 정보를 어떻게 언론사가 입수해서 보도를 하게 됐는지, 이 과정에 수사 당국이 연루돼 있다면 이는 묵과할 수 없는 문제"라며 "이는 국민의 알권리와는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달리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검찰은 지금이라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 정서상 이제 '정권 차원의 게이트'가 돼 버렸다"며 "김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난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김 의원인지 그 윗선인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는 게 사태 해결의 핵심"이라며 "'사람을 보고 수사하지 않겠다'며 댓글 사건을 정조준해 섬뜩한 칼을 휘둘렀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선 어떻게 수사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강제 수사로 전환하고 민주당과 김 의원은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특검이 불가피하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권성주 대변인은 "김 의원이 댓글 조작 세력과 대화를 지운 것은 자신이 배후자라는 기록을 지운 것"이라며 "정권 유력 실세가 그 정권을 만드는 선거에 대대적인 여론 조작을 조장했고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정권의 댓글 조작에 대한 공격과 부정부패에 대한 분노에 기반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라며 "철저하고 객관적인 특검을 통해 한치 의문도 남김 없이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장정숙 민주평화당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인터넷 포털을 통해 뉴스를 읽고 있는 현실에서 댓글 조작은 국민 여론을 호도해 나라를 잘못된 방향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심각한 범죄"라며 "그런 점에서 이번 사건의 죄질과 예후는 매우 나쁘다"고 비난했다.

이어 "당국은 이 사건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반드시 진상을 밝혀내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jh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