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도 가세…野 3당, '김경수-드루킹' 특검 요구

한국당·바른미래당에 이어 평화당도 "특검 불가피"
정의당, 나홀로 반대 "정치공세 지양해야"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더해 민주평화당도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고 나섰다.

반면 정의당은 "마구잡이식 정치 공세를 벌이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정치권의 자제를 촉구했다.

이용주 평화당 원내대변인이 16일 논평을 통해 "법무부 장관은 국민적 의혹해소를 위해 먼저 특별검사를 제안하라"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경찰은 지난해 5월 대통령 선거를 전후해 텔레그램으로 수십 개의 단체방이 운영되었고, 이 중 여러 개의 단체방에 김경수 의원이 참여한 정황도 포착했다."며 "특히 이들이 주고받은 대화 중에는 ‘후보에게도 보고했다’는 내용도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지난달 22일 해당 피의자들을 긴급체포하고도 그 사실에 대해 침묵했고 지난달 30일 검찰에 구속송치하면서 김경수 의원과 관련된 내용을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경찰이 의도적으로 수사를 축소하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용주 민주평화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동교섭단체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상수 기자 kilroy023@

앞서 지난 15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정권 차원의 국기 문란이 제기된 사건인 만큼 경우에 따라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깊이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특검과 국정조사는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여당을 압박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역시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연루된 만큼 우선 검찰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해서 결과를 발표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하여금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정의당은 정치공세를 자제하자는 입장이다. 이날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드루킹 사태는 더불어민주당의 고발로 실체가 드러났고, 인사청탁이 거절당한데 대한 앙심을 품고 음해성 댓글을 달았다는 정황 역시 뚜렷하다"며 "이같은 전후 사정을 무시한 채 마구잡이식 정치 공세를 벌이는 것은 지양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또 "개인의 일탈인지, 배후가 있는 정치 공작인지는 수사를 통해 드러날 것이라 본다"며 "그에 따라 책임질 이들이 합당한 책임을 지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야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대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제 경찰 수사 초기 단계이르모 특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