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물들의 1억원 법정공방' 이병기 “격려차원” vs 최경환 “받은 적 없어”

16일, 돈 보낸 이병기 전 국정원장 증인신문
"성완종 수사 안 받게 해달라고 전화했다"는 발언에 최경환 버럭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국가정보원 예산을 증액해주는 명목으로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공여·수수한 혐의로 각각 재판에 넘겨진 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로 언성을 높였다.

썸네일 이미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최 의원에 대한 1차 공판에서는 최 의원에게 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이병기 전 원장이 증인으로 나서 1억원에 대한 공방을 이어갔다.

이 전 원장은 증인신문에서 “당시 댓글사건, NLL 대화록, 유우성 간첩조작사건 등으로 국정원 예산을 줄인다고 난리 났던 시기”라며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기재부 쪽에 원장님이 전화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얘기했고, 예산 편성 후 특수활동비 등 (재정적) 여유가 있는 국정원이 고생한 기획재정부 직원들 격려 차원에서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원장은 “제 딴에는 선의라고 한 게 최 의원께 괴로움을 드린 것 같아서 인간적으로 괴롭다”며 “정신적인 위기도 있었지만 책임을 면하기 위해 변명하고 싶지 않다. 차라리 이 기회에 국정원 특활비를 다 없애도 괜찮을 거 같다. 그게 있는 동안은 (이런 사건이)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 의원은 변호인 측의 반대신문이 끝난 뒤 입을 열었다. 최 의원은 “이 전 원장이 내게 전화한 사실이 없다. 전화한 게 딱 한 번 있는데, 사적인 부탁으로 기억한다”며 “증인신문을 들으면서 (이 전 원장이) 모른다는 사실에 입각해서 계속 진술을 오락가락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검찰의 의도에 이용당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이 전 원장은 “저는 그렇게 어리석은 놈 아니다. 최 의원은 제게 성완종 리스트 당시 검찰 조사 좀 안 받게 해달라고 전화했다. 그리고 김태환 의원이 공천 못 받았을 때도 했다”고 맞받아치자 최 의원이 “그런 적 없다”고 소리쳤다.

양측은 공방을 이어가다 재판부가 제지하자 이내 멈췄다.

최 의원은 지난 2014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할 당시 이병기 전 국정원장에게 국정원 예산 증액 명목으로 1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조사 결과 최 의원은 1억원을 받은 뒤 이듬해인 2015년 국정원 예산안을 5.3% 증액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음 공판은 25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며, 이 전 원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아 최 의원에게 건네라는 지시를 받고 전달한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불러 증인신문 할 계획이다.

 

adelant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