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사장 "삼성 QLED TV는 집안의 IoT 허브"

삼성전자, 서초사옥서 2018년형 QLED TV 공개 행사 개최
"올해 13년 연속 글로벌 시장 1위 달성할 것"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통해 경쟁사와 격차 벌릴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무한히 진화하는 큐엘이디(QLED) TV는 새로운 TV의 정의가 필요한 시점에 인텔리전트(지능형) 디스플레이 시대를 열어 갈 것이다. 2018년형 QLED TV는 소비자·연결·즐거움까지 3가지 요소가 혁신됐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17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2018년형 QLED TV 공개 행사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올해 75인치 이상 초대형 제품군을 통해 판매량을 늘려 13년 연속 글로벌 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한종희 사장은 "2018년형 QLED TV는 소비자들의 수요를 철저히 반영, 소비자 더 쉽게 TV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연결성을 개선했다"며 "또 소비자에 취향에 맞춰 알아서 작동하는, 사물인터넷(IoT) 기기에 맞는 가장 앞선 기기로 음성만으로 콘텐츠를 바로 찾아 바로 즐길 수 있고, 집안의 IoT 허브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진=양태훈 기자>

이어 "QLED TV는 휴대폰, 세탁기, 냉장고 등의 모든 삼성 제품을 연결·제어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고, 스마트 스크린으로 각종 정보와 콘텐츠도 제공한다"며 "앞으로 TV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로 부르는 게 정확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QLED TV는 영화나 스포츠, 게임 등의 콘텐츠를 원본 그대로를 완성하는 밝고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는 기술을 갖춰 본연의 즐거움을 제공한다"며 "소비자, 연결, 즐거움 등의 혁신이 바로 2018년 삼성 인텔리전트의 힘이자 혁신의 동력"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매년 75인치 이상 제품을 중심으로 초대형 TV 시장이 30~40% 이상 성장세가 이어지는 만큼 올해 75인치 이상 TV 시장에서 경쟁사와 격차를 더욱 벌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올해 상반기 55인치부터 88인치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또 올 하반기에는 6개 추가 모델(85인치 등)을 추가해 총 17개 모델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한종희 사장은 "새로운 TV 정의가 필요한 시점에 새로운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로 시대를 열어 갈 것"이라며 "퀀텀닷으로 무한히 진화하고 있는 QLED TV의 경이로움을 만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flam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