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그룹, 주거 소외계층 위한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 가져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대림그룹이 건설사를 중심으로 주거 소외계층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가졌다.

17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지난 16일 대림그룹 임직원 50여명이 서울 종로구 창신동을 찾아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벌였다.

썸네일 이미지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오른쪽 첫 번째)가 직원들과 함께 도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이날 임직원들은 창신동 일대 장애인, 홀몸어르신 가정 네 곳을 찾아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실시했다. 곰팡이, 누수로 오염된 장판과 벽지를 교체하고 냉난방 비용과 전기료 절감을 위한 단열작업, 창호 교체, LED 조명 설치 작업도 이어졌다. 수납 및 주방 가구를 구매하고 직접 조립해 기존 노후 가구와 교체하기도 했다.

활동에 동참한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는 “궃은 날씨로 고생한 만큼 보람도 큰 것 같다”며 “건설회사로서 지역사회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림은 한국 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집 고치기 활동을 진행 중이다. 집 고치기 활동에는 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임직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