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연료전지 4단계 준공 완료…13MW 대용량 발전단지 조성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동서발전이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원 중 하나인 연료전지 설비를 대폭 확대했다. 

한국동서발전은 17일 일산화력본부 대강당에서 연료전지 4단계 준공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연간 가동률이 높고 설치면적이 작아 에너지 밀도가 높고 매연 등 환경오염 요인이 없어 친환경 분산전원으로 주목받는 신재생에너지원이다.

썸네일 이미지
17일 한국동서발전 일산화력본부 대강당에서 열린 '연료전지 4단계 준공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네번째 산업부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다섯번째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사진=한국동서발전>

이날 준공 완료된 일산화력 연료전지 4단계의 설비용량은 5.28메가와트(MW)로 440킬로와트(kW) 12기이며,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10개월간 총 23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일산화력 내 유휴 부지에 설치됐다.

동서발전은 지난 2009년 1단계(2.4MW), 2011년 2단계(2.8MW), 2013년 3단계(2.8MW) 연료전지 건설에 이어 이번 4단계 준공을 통해 일산화력 내 총 용량 13.28MW의 대용량 연료전지 발전단지를 조성했다.

이는 연간 약 10만5000MWh의 전기를 생산해 수도권지역 2만1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설비용량으로 풍력발전 9기를 건설하는 것과 동일하다. 동서발전은 8만 톤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일산화력 연료전지 운영을 통해 오염 배출원이 거의 없는 친환경 전력 및 난방열을 생산할 수 있다"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전체 발전량의 25%까지 확대해 '세상을 풍요롭게 하는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이 일산화력과 울산화력에서 운영하고 있는 연료전지의 총 설비용량은 16.08MW로, 이는 2만6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용량이다.

동서발전은 2030년까지 약 15조원을 투자해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4.6GW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친환경에너지 개발에 노력해오고 있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