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버리·나이키 등 글로벌 의류 브랜드, '지속가능한 패션' 앞장

재활용 의류 '전체 1%' 미만…'환경오염 심각'
英·美 브랜드 4곳, 패션순환프로젝트(Make Fashion Circular) 동참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소비적 패션문화로 극심한 몸살을 앓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글로벌 의류 브랜드들이 두 팔을 걷어붙였다. 나이키와 H&M, 버버리, 갭(GAP) 4개사가 지속 가능한 패션 산업 실현을 목표로 하는 '패션 순환 프로젝트(Make Fashion Circular)'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패션 순환 프로젝트는 의류 원단 및 제품을 재활용함으로써 패션 산업에서 배출되는 폐기물을 줄이는 게 목적이다. 지난해 영국 유명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가 가장 먼저 동참했고, 이번에 참여를 선언한 4개사는 향후 3년간 실용적 방안을 모색한다.

썸네일 이미지
패션 순환 프로젝트(Make Fashion Circular)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H&M. [사진=로이터 뉴스핌]

H&M 대변인은 로이터에 "그 어떤 기업도 우리가 당면한 과제를 홀로 해결할 수 없기에 상호 간 협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H&M은 오는 2030년까지 재활용품 또는 지속가능한 재료만을 사용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현재 H&M 의류의 35%는 이미 이 같은 과정에서 생산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엘렌 맥아더 재단(The Ellen MacArthur Foundation)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재활용되는 의류는 전체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소비적인 패션 문화도 문제다. 프로젝트를 이끄는 프랑수아 수셰 대표는 "지난 15년간 의류 생산량은 2배로 늘어난 반면, 한 번 산 옷을 벌릴 때까지 입는 기간은 꾸준히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일회적인 소비 문화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은 심각하다. 매년 의류 세탁에서 배출되는 초극세사 플라스틱만 50만t(톤)에 달한다. 플라스틱병 500억개와 맞먹는 수준으로, 해양 오염을 가속화시킨다는 지적이다.

패션 순환 프로젝트측은 디자인 개선과 새로운 의상 대여 서비스 도입, 재판매 사업모델 적용 등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갈 수 있다며 업계의 적극적인 관심을 촉구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