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중기 고용서비스’..국민참여예산 신청 1692억원

2019년 예산 요구안에 포함..국민참여단 논의 등 거쳐 확정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기획재정부는 각 정부부처가 요구한 2019년 예산에 102개 사업, 1692억원의 국민참여예산이 포함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사업은 국민들로부터 접수받은 총 1206개의 제안 가운데 선정됐다.

각 부처가 요구한 국민참여예산은 복지·사회가 40개, 757억원으로 가장 많고, 경제(32개·520억원), 일반행정(30개·415억원)이 그 다음이다. 1건 이상의 국민참여예산을 요구한 부처(청)는 36개였다.

이슈별로는 일자리, 미세먼지, 성폭력 관련 등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은 생활밀착형 예산이 국민참여예산 대상에 대거 포함됐다.

일자리는 대학 진로체험 학기제 지원, AI 활용 중소기업 고용 서비스 등이며, 미세먼지는 지하철 역사 미세먼지 저감, 대기오염행위 국민감시 시스템 구축, 성폭력은 찾아가는 성폭력 피해자 지원, 민간건물 화장실 남녀 구분 등이다.

또 장애인 지원 사각지대 해소 등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의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에 대한 요구도 있다.

썸네일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기재부는 각 부처가 국민참여예산으로 요구한 사업들에 대해 예산국민참여단 논의, 온라인 의견수렴, 사업 선호도 조사(일반국민 설문조사+예산국민참여단 투표) 등의 선별과정을 거쳐 9월2일까지 제출하는 2019년 정부예산안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한편, 각 정부부처가 제출한 2019년도 예산·기금 요구규모는 458조1000억원으로, 올해 예산(428조8000억원) 대비 6.8% 증가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kilu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